연예 >영화

송지효 vs 김무열..그래서 진짜 '침입자'는 누구?
등록 : 2020.02.14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영화 '침입자' 스틸컷
/사진=영화 '침입자' 스틸컷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 측이 제목 속 침입자 정체에 대한 물음을 던졌다.

'침입자'는 사라졌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최근 개최된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침입자'의 제목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이목을 끌었다. 영화 속 침입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25년 만에 실종됐다 돌아온 동생 유진 역할을 맡은 송지효는 "저는 가족들에게 굉장히 잘하려고 하는데 자꾸 저를 의심하고 경계하고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오빠가 저나 가족 입장에선 평화를 깨는 침입자일 수 있다"라고 말하며 오빠 서진을 침입자로 지목했다.

이에 낯선 동생을 끊임없이 의심하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오빠 서진 역할을 맡은 배우 김무열은 "(유진에 대한 의심이) 아주 주관적이지만 합리적인 의심이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가족이라고 해도 25년 만에 만나면 남과 다를 바 없을 것 같다. 그런 감정에서 본다면 동생 유진이 침입자라고 생각될 것이다"라며 유진을 침입자라 주장했다.

이처럼 유진과 서진의 대립이 팽팽한 가운데 '침입자'를 직접 연출한 손원평 감독은 침입자의 정체에 대한 말 대신 "보편적인 소재가 약간 뒤틀렸을 때 거기서 오는 긴장과 스릴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해 진짜 '침입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제작보고회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포스터와 예고편, 각종 광고물로 '침입자'에 대한 정보를 접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유진이 침입자 같다", "아니다 서진에게 반전이 있는 것 같다"는 등 '침입자'의 정체를 둘러싸고 각가지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존재가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 시작되는 서스펜스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영화 '침입자'는 침입자의 정체를 밝히는 일을 관객들의 몫으로 남겨뒀다. '침입자' 속 진짜 침입자는 오는 3월 12일 확인할 수 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