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봉준호x틸다 스윈튼, '기생충' 세 번째 재회할까..마크 러팔로 논의[종합]
등록 : 2020.02.14

[OSEN=김보라 기자] 봉준호 감독과 배우 틸다 스윈튼이 또 한 번 재회할 전망이다. 두 사람은 앞서 영화 ‘설국열차’(2013), ‘옥자’(2017)에서 작업한 바 있다.

13일(현지시간) 더 일루미너디는 HBO에서 제작하는 드라마판 ‘기생충’에 틸다 스윈튼이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녀는 배우 장혜진이 맡았던 충숙 역할을 제안 받았다.

현재 배우 마크 러팔로도 송강호가 맡았던 기택 역을 논의 중이다. 두 사람이 부부로 출연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아담 맥케이 감독과 함께 ‘기생충’을 미국판 드라마로 제작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사도우미 문광(이정은 분) 분의 분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공개했었다. 캐릭터별 사연이 늘어남에 따라 5~6시간 분량이 될 전망이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