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기도하는 남자'
등록 : 2020.02.14

[OSEN=선미경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배우 류현경(37)이 영화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에서 흡을 맞춘 배우 박혁권에 대해서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놀라웠다”라며 고마워했다. 

류현경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기도하는 남자’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박혁권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현장에서의 분위기를 이끄는 것은 물론, 배려를 많이 해줬다고.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쫓는 작품이다. 극중 류현경은 유혹에 흔들리는 목사의 아내 정인을 연기했다. 

류현경은 박혁권과의 호흡에 대해서 “되게 좋아했다. ‘어떻게 저렇게 영화에 속 들어가 있지’라는 느낌이 있다. 너무 신기해서 같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서 만났는데 실제로 만나는 장면은 별로 없다. 정말 신기하게 이 영화에서처럼 둘이 따로 일을 하고 있다가 만난 것처럼 애틋했다. 이 연기를 하면서도 상대방 배려를 많이 해주시고, 아무래도 연기자의 마음을 아시니까 나의 표정이나 심리를 잘 포착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놀라웠다. 길게 오래, 자주 만나는 역할로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코미디 감이 정말 좋으시다. 코미디를 원래도 좋아하신다고 하시더라”라며, “그래서 홍보 활동할 때 정말 많이 웃었다. 독특하지만 귀여운 구석이 있는 분이어서 밉지 않은 지인”이라고 덧붙이며 웃었다.

극중 류현경과 박혁권이 부부를 연기하지만, 류현경은 엄마를 연기한 배우 남기애와 더 많은 장면을 함께하며 호흡을 맞췄다. 류현경은 연기는 물론 남기애의 변함 없는 미모에 놀랐다고 말했다. 

류현경은 아픈 엄마를 두고 돈이라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는 정인의 캐릭터에 대해서 “사실 나는 엄마한테 다 이야기하는 딸이다. 아직도 어리광을 부리는 애다. 그런데 정인은 그러지 못한다. 속을 터놓고 과정을 다 하지 못하고 소소하게 이야기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엄마도 그런 것을 들으려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니까 서로 말할 수 없는 마음이 너무 아팠다”라고 전했다.

류현경은 “말을 감춰야 하는 마음이 너무 힘들었다. 근데 처음에 영화를 찍기 전에 말하지 않는 그 둘의 정서가 서브 텍스트가 표현되기를 너무 원했다. 그걸 표현해야지 한다고 표현되는 게 아니니까. 그 상황에 맞닥뜨리니까 묵직하게 느껴지더라”라며, “그 감정이 더 서러워서 집에 와서 많이 힘들었다. 그런 이야기를 했었다. 연기할 때는 더 못 울고 울음을 참아야 하는 게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또 류현경은 “(엄마 생각을 하는 것) 그게 너무 힘들었다. 그것에 젖어있을까봐 그러면 오히려 연기하기 힘들다. 그래서 현장에서 재미있게 했던 것 같다. 감독님도 그렇고 스태프도 그렇고, 박혁권 오빠도 오히려 코미디 영화 찍나 싶을 정도로 재미있게 해주셨다. 방해가 되는 게 아니라 더 도움을 받았다. 그래서 그 상황에 더 몰입할 수 있었고, 객관성을 유지하려고 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류현경은 엄마 역을 맡은 남기애에 대해서 “너무 쿨하시다. 굳이 친해지려고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냥 그 상황에 집중한 것 같다. 엄마 역할도 쿨하잖아요 어떻게 보면. 실제로도 쿨하시고 미모가 너무 아름다우셔서 화장 안 하고 그러고 있는데 인형 같으셨다. 진짜 너무 예쁘셨다. 가까이서 인형 보는 기분이었다”라면서 감탄하기도 했다.

‘기도하는 남자’는 오는 20일 개봉된다. (인터뷰③에 이어집니다)/seon@osen.co.kr

[사진](주)랠리버튼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