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기도하는 남자'
등록 : 2020.02.14

[OSEN=선미경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영화 ‘기도하는 남자’의 류현경(37)이 영화 속 주인공의 직업이 종교인이라는 점에 대해서 “일반적인 사람들의 삶과 맞닿아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류현경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쫓는 작품이다. 오는 20일 개봉된다. 

이날 류현경은 영화 속 개척교회 목사 가족 설정에 대해서 “감독님, 박혁권 선배님과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직업이 목사이고, 그의 가족이기 때문에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고 생각했다. 우리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과 삶과 맞닿아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런 것에 중점을 두기 보다 상황에 처해 있을 때의 감정들을 순간의 감정들을 잘 표현하자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극중 종교 비판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에는 ”감독님께서 말씀하시를 교회를 섭외할 때 목사님들이 되게 협조적으로 해주셨다더라. 그리고 부산영화제에서도 영화를 목사님이 한국 기독교의 문제점을 꼬집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해주셨다. 그리고 또 다른 면으로는 생각 보다 종교색이 짙은 것 같긴 않다고 말씀해주신 분도 계시더라”라며 문제되지 않는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류현경은 “감독님께서 소재에 대해 부담을 가질 필요는 전혀 없다고 말씀드렸다. 이건 목사 이야기라고 해도 되지만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고 하시면서 부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기도하는 남자’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먼저 상영된 바 있다. 당시 관객들과 만났던 류현경은 “뭔가 되게 포근했다. 감독님과 내가 무대에 나왔을 때 ‘고생했어’라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감독님 펑펑 우셨다. 말이 아니라 극장 안에 그 정서가 느껴져서 감독님도 막 눈물이 났다. 질문하는 분들도 ‘고생했다’는 말을 했다. 인물의 고난이 감독님의 고난으로 느껴진 것 같다. 많이 울고 포근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일 기억에 남는 게 나보다 더 힘든 사람이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의 그것을 느꼈다. 어째든 본인은 희망적인 메시지를 받고 갔다는 분이 있었다. 내가 느꼈던 감정과 맞닿아 있다고 생각했다. 말하지 않아도 관객과 연결된 기분 그런 것을 느낄 때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류현경은 작품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묻자, “작품을 선택한다기보다는 선택받는 입장이 많다”라면서, “내가 선택할 수 있는 선에서는 좀 인간적인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인간적이고 사람 냄새 나는 것들을 하려고 하는 편이다. 연기도 그렇게 하려고 지향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에는 킬러를 하고 싶다. 항상 배우들의 갈망이 있다. 인간적인 것을 지향하는 편이지만 정말 다른, 이상한 생각지도 못한 무언가를 만나고 싶은 갈망도 있다. 장르물도 좋아한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seon@osen.co.kr

[사진](주)랠리버튼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