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기도하는 남자'
등록 : 2020.02.14

[OSEN=선미경 기자] 배우 박혁권이 “금전적인 고민은 누구에게나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혁권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며 극중 캐릭터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이날 박혁권은 ‘기도하는 남자’ 출연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 “시나리오는 감정 라인이 굉장히 잘 살아 있었다. 태욱 역할도 그렇고, 내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본을 받고 조금 시간이 걸려서 읽었는데 바로 연락드려서 하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쫓는 작품이다. 강동헌 감독의 장편 입봉작인 만큼 신인 감독과 작업하는 것 역시 쉽지는 않았을 터.

이에 대해서 박혁권 감독은 “감독님이 촬영 전공을 했고 이창동 감독님과 여러 작품을 촬영으로 많이 하셨더라. 현장에서는 감독님이 촬영부 출신이다 보니까 배우들이나 이런 사람들은 감정적인 면이나 시간을 많이 가져가려고 하는데 촬영부 출신이라 현장 진행이 빨리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예산이고 시간에 구애도 많이 받는데 현장 진행을 빨리 해주셔서 나는 좋았다. 말도 잘 안 통하는데 서로 긴 말 해봤자, 근데 감독님은 필요한 것만 이야기했다. 나도 효율적으로 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현장에서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극중 박혁권은 지독한 경제난 속에서 힘겹게 개척교회를 운영 중인 목사 태욱 역을 맡았다. 박혁권은 태욱과 공감대를 형성한 대목에 대해서 금전적인 문제 부분이라고 말했다. 

박혁권은 “일단 금전적인 고민은 다, 부자들 만나도 다 돈 없어 하더라. 돈을 어지간하면 모자라는 구나라는 생각을 최근 몇 년에 걸쳐서 하게 됐다. 나만 해도 예전에 비해서 수입은 많아졌는데 돈은 더 있었으면 좋겠다. 이걸로는 내 욕심을 채울 수가 없구나를 알았다”라고 솔직하게 전했다. 

그는 “극중 같은 경우는 기본적인 생활이 안 될 수준이니까, 그것만 넘어서면 누구 아팠을 때 금전적인 문제로 치료를 못한다거나, 그 정도 벌이만 되면 스스로 만족하는 게 가장 행복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배우라는 직업도 고정적인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극중 캐릭터와 비슷한 고민이 있을 수 있는 부분. 박혁권은 “이쪽에 꿈을 꾸고 그런 사람이 많은데 나는 현실적인 것 같다. 구분 지어서 생각하는 버릇이 있다. 니꺼, 내꺼 우리 것의 구분을 정확히 하고 싶어한다. 분위기에 휩쓸려서 진짜 이 사람의 목표를 놓칠 때가 있으니까”라며, “생활에서도 나 힘든 것 따로, 내가 해야할 것 따로 찾아낸다. 힘들어만 하면 안 되니까 나는 무엇을 해야 될까를 생각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박혁권은 이번 작품에 대해서 “현실적인 어려움 겪고 있는 분들 영화 보면서 다시 한 번 차근차근 돌아보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고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오는 20일 개봉.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seon@osen.co.kr

[사진](주)랠리버튼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