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당근마켓 비하' 승우아빠, 추가 사과 ''억텐 섞으려다''[전문]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김노을 기자]
/사진=승우아빠 인스타그램
/사진=승우아빠 인스타그램
유튜버 승우아빠가 당근마켓 비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추가적으로 사과했다.


승우아빠는 7일 팬 카페를 통해 "현재의 상황은 그냥 보이는 대로 받아들여 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억지로 쓴 글이고 거짓말이다'라는 내용도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신뢰 받지 못하는 것도 제가 초례한 일이니 정말로 제가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지 않다. 제가 저지른 일들에 대해서 정리해 나가는 게 최선일 것 같다. 악플도 많고 하지만 허투로 들을 게 하나도 없고 모두 반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도 줄이는게 맞고 심적인 부담을 줄여야 하는것도 지당한 이야기"라며 "돈돈거리 게 된 것도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늘어나고 제가 부담해야 하는 금전적 최소수익이 커지다 보니까 저도 점점 그런 부분을 생각하게 되었던 것 같다"고 자신을 되돌아봤다.

또 "이번 방송에서도 어떻게든 억텐(억지 텐션)을 섞으려고 옷에 잘 맞지도 않는 어쭙잖은 개그로 웃기려 하다가 제대로 수습도 못하고 상처받을 말들을 해버렸다. 다 부족한 제 탓이다. 이번 기회에 다시 돌아봐야 하는 게 맞고 덜어낼 걸 덜어내야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선 잡혀진 일정부터 모두 마무리 하는 데 집중하고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승우아빠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버 수빙수에게 창업 관련 조언을 하는 콘텐츠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당근마켓에 구인 공고를 냈다는 말을 들은 승우아빠는 "당근에다가 내면 중고들만 들어오겠지"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당근마켓 측은 "승우아빠 님, 당근에서도 알바 구할 수 있어요. 동네 기반 빠른 매칭으로 벌써 많은 사장님들이 사용하고 있으니 식당 2호점을 낸다면 당근알바를 이용해 보세요"라고 적었다.

하지만 승우아빠는 "무료광고 하지 마세요. 양심이 없어. 좋은 뜻으로 얘기한 게 아니에요. 물론 당근에서 사람을 구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해서는 저도 알고 있습니다만 저의 고리타분한 상식으로는 당근마켓에서 구인을 한다는 것이 쉽게 수용되지 않습니다. 왠지 사람도 중고 같잖아요"라고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이하 승우아빠 추가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팬카페 여러분. 응원하는 마음에 상처를 드려 죄송합니다.

우선 현재의 상황은 그냥 보이는대로 받아들여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커뮤니티에 올린 글의 내용들은 뭔가 꾸미고 그런 것 없이 솔직하게 제 생각과 사실들을 기반으로 올린 글입니다.

억지로 쓴 글이고 거짓말이다 라는 내용도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것이 어쩌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신뢰받지 못하는 것도 제가 초례한 일이니 정말로 제가 할 수 있는일들이 많지 않습니다. 제가 저지른 일들에 대해서 정리해 나가는게 최선일것 같아요.

아마 해외일정이 끝나고 돌아간 뒤에 어느정도 정리가 되면 이야기를 드리겠지만 지금 사람들이 지적하시는 부분들이 다 사실이라고 생각해요.

악플도 많고 하지만 허투로 들을게 하나도 없고 모두 반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일년 넘게 거의 못쉬면서 일하다 보니까 일정적으로도 스트레스가 많고 부하가 많이 오는것도 맞습니다.

그래서 일도 줄이는게 맞고 심적인 부담을 줄여야 하는것도 지당한 이야기 같습니다. 돈돈거리 게 된것도 책임져야할 사람들이 늘어나고 제가 부담해야하는 금전적 최소수익이 커지다 보니까 저도 점점 그런부분을 생각하게 되었던것 같습니다.

실제로 이번 방송에서도 어떻게든 억탠을 섞으려고 옷에 잘 맞지도 않는 어줍잖은 개그로 웃기려 하다가 제대로 수습도 못하고 상처받을 말들을 해버렸습니다. 다 부족한 제 탓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실제로 같은 내용으로 피드백 남겨주신분들이 계세요.

그만큼 시청자들은 항상 저를 꿰뚫어 본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기회에 다시 돌아봐야 하는게 맞고 덜어낼걸 덜어내야 할것 같아요. 우선 잡혀진 일정부터 모두 마무리 하는데 집중하고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조만간 정리해서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