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피지컬 100’ PD “춘리vs박형근 대결 논란? 동의 받았다..악플 자제해야” [인터뷰②]
등록 : 2023.02.07

[OSEN=유수연 기자] ‘피지컬 100’ 장호기 PD가 출연자 춘리와 박형근의 경기 도중 생긴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7일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이하 ‘피지컬100’) 장호기 PD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장 PD는 ‘피지컬 100’에서 출연자 춘리와 박형근의 경기로 생긴 논란에 대해 “중요한 부분은, 모든 출연자분들께 설명을 드리고 동의를 받은 후, 동의하신 분들에 의해서만 경기가 진행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언제든 출연자들은 경기를 피할 수 있었다”라면서 “자세한 내용은 춘리 선수가 직접 SNS에 게재한 애용을 참고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한 최근 춘리 선수에게 쏟아지는 악플에 대해 “프로를 떠나서, 개인적으로 젠데 갈등을 부추기거나 신체를 향한 악플은 문제가 되지 않나 생각한다. 악플은 자제되어야 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그러면서 “두분(춘리와 박형근)이 정말 최선을 다해서 참여해주셨고, 동의하에 진행됐다”라며 “춘리 선수가 굉장히 근력도 좋고, 남자분들과 스파링하시기도 한다. 그런 부분들에 초점을 맞춰서 우리가 편견이 있었다고 생각하면서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피지컬 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지난 1월 24일 첫 공개됐으며, 매주 2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하고 있다.

/yusuo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