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오징어게임' 오영수, 女강제추행 혐의 기소 재판中 ''혐의 부인'' [종합]
등록 : 2022.11.25

[OSEN=하수정 기자]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78)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드러났다.

앞서 배우 오영수는 2017년 여성 A씨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 A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고소장을 접수한 뒤 불송치 결정을 내렸지만, A씨의 이의신청에 따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오영수의 혐의를 재수사 해왔다고. 검찰은 지난 10월, 오영수를 직접 불러서 조사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보도에 따르면, 오영수는 한 매체를 통해 A씨와 호숫가를 돌면서 길 안내 차원으로 손을 잡았을 뿐이지, 강제추행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에게 사과한 부분에 대해서도 혐의를 인정해 한 행동은 아니었다며, 강제추행을 거듭 부인했다고.

그러나 검찰은 A씨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확보됐다고 판단해 오영수를 재판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영수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 오일남 역을 맡아 열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TV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 배우 최초의 기록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