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안다행' 아이키, 밥값 못하는 모니카에 ''언니 굶어야 돼'' 돌직구
등록 : 2022.09.26

[OSEN=하수정 기자] '안다행' 아이키가 모니카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고, '빽토커'는 허니제이와 황제성이 출격했다.

박명수와 리더 5인은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바닷가에 들어갔고, 모니카는 바위틈을 보면서 "미안해 미안해"를 반복했다. 알고보니 거북손을 따지 못해 겁내고 있었던 것. 

MC 붐은 "거북손 보면서 겁 먹은 사람은 처음 본다"며 놀랐고, 허니제이는 "언니가 겁도 되게 많고 날 부를 때도 '하늬야아앙~' 그런다. 손이 많이 가는 언니"라고 했다. 안정환과 황제성은 모니카의 반전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모니카는 "어떡하니? 어우 너네 어떡하니? 피날 것 같아. 아악 뗐어. 어떻게 해야 돼?"라며 거북손과 씨름했다. 가비는 "언니가 살림살이나 요리도 잘 할 것 같은데, 대단히 할 줄 아는 게 없다"고 했다.

모니카는 "난 지금 밥값을 하나도 못했다"고 고백했고, 아이키는 "언니 그럼 굶어야 된다"고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 hsjssu@osen.co.kr

[사진]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