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뮤지광’ 단체곡 ‘Starlight’ 공개→이기광 계약 만료..뮤지광 컴퍼니 미래는? [종합]
등록 : 2021.11.26

[OSEN=지민경 기자] ‘뮤지광 컴퍼니’가 단체곡 ‘Starlight’ 발매로 대미를 장식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뮤플리에서는 ‘뮤지광 컴퍼니’ 10화가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녹음실에 모여 뮤지가 만든 단체곡 ‘Starlight’를 들어보고 녹음하는 ‘뮤지광 컴퍼니’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뮤지는 “드디어 빌보드로 안내해줄 곡이 나왔다”고 자신만만해 했지만, 직원들은 믿지 않았다. 하지만 노래를 들려주자, 직원들은 기대 이상의 고퀄리티 음악에 깜짝 놀라며 “처음으로 대표님다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뮤지는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고 한 분한 분 별빛 같은 사람들을 위해서 ‘Starlight’이라는 곡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뮤지는 직원들의 파트 분배에 나섰고, 직원들은 파트 쟁탈전에 돌입했다. 후렴을 놓고 경쟁한 츄와 이현은 각각 소찬휘의 ‘Tears’와 벤의 ‘오늘은 가지마’를 열창하며 보컬 실력을 뽐냈다.

랩 파트를 원하는 주헌과 정연은 그 자리에서 가사를 써내려가며 녹음까지 했다. 주헌은 화려한 래핑으로 기선제압을 했지만, 정연주는 독특한 라임과 가사로 큰 웃음을 선사하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뮤지는 “빌보드 진출의 마침표를 찍는 날이 오긴 온다. 전세계가 열광할 뮤지광 컴퍼니의 신곡이 곧 여러분을 찾아간다”며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뮤지광 컴퍼니는 위기를 맞이했다. 뮤지가 자리를 비운 사이 건물주가 등장해 “사무실 내일까지가 계약 마감이다. 그래서 여기 이제 정리해줘야된다. 바로 새로운 세입자가 들어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처음 듣는 얘기다”라며 망연자실했다.

직원들은 계약서를 찾기 시작했고, 계약서를 통해 이기광의 계약이 단 2개월 뿐이었음을 알게 됐다. 이현은 “아티스트 계약이 2개월이다. 진짜 기광이가 재계약을 안하면 끝나는거 였다”며 “내 경험상 대표가 튄거라고 봐야한다”고 절망했다.

이후 뮤지와 이기광은 용산에서 다시 만났고, 자신을 설득하려는 뮤지에게 이기광은 “대표님 자꾸 말로만 사람 감으려고 하지 마라. 두 달 동안 대표님 말발에 면역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에 뮤지는 이기광에게 USB를 건네며 “우리 직원들의 보이스와 소울이 담긴 파일이다. 이 파일을 살리느냐 마느냐는 네 손에 달려있다”고 답했다. 이기광은 “왜 직원들의 미래를 저한테 떠넘기냐”고 불만을 드러냈지만, 뮤지는 “사원들의 미래는 너한테 달렸다”며 결정하라고 독촉했다.

이에 이기광은 USB로 손을 뻗었고, 그렇게 뮤지광 컴퍼니는 막을 내렸다. 과연 이기광이 다시 한 번 뮤지광 컴퍼니를 살릴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mk3244@osen.co.kr

[사진] 영상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