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국민가수' 이경실 子 손보승→지세희 '올 하트'..김국헌 ''프듀 이후 음악 포기했었다'' [Oh!쎈 종합]
등록 : 2021.10.15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내일은 국민가수’ 이경실 아들 손보승이 반전 보컬 실력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이경실 아들 손보승이 출연해 눈길을 끈 가운데 '보이스 코리아' 출신 지세희도 등장했다.  

앞서 중등부 참가자에서는 ‘미스트롯2’에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던 국악소녀 이소원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야상곡’을 불러 올하트를 받아 클라스를 증명했다. 

무대를 마친 뒤 백지영은 감탄을 했다. 그러면서 “애국심이 생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박선주 또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본인의 장르, 길을 찾아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오디션 출신의 어벤져스 참가자들도 나섰다. ‘보이스코리아 시즌 1’ TOP4 출신의 지세희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제 2의 빅마마’라는 별명을 보유하고 있는 지세희는 “잊으신 분들이 있을 것 같다. 달라진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달라진 지세희의 모습에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백지영은 “너무 달라졌다. 살이 빠진 정도가 아니라, 한 명이 나간 느낌”이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지세희는 “그때 100kg이었다. 지금은 45kg 감량했다. 건강해진 모습으로 선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하트를 받기도 했다. 

임지수도 등장했다. 임지수는 버클리 음대 대표로 이전 오디션에 출전해 오디션에서 우승한 바 있다. 임지수는 김영흠에 대해 “당연히 잘할 거라 생각했다. 저는 우승을 했기 때문에 올하트 받아보겠다”고 말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하지만 곧 임지수는 긴장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행진’을 열창해 큰 환호를 받았다. 임지수의 무대가 끝나자 모두 말을 잃었다. 하지만 12개의 하트를 받았다. 한 개의 하트가 부족했다.

곧 김국헌이 등장했다. 그는 “오디션의 아픔을 딛고 다시 도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몇 개월 간은 과거에 갇혀서 살았었다. 음악과 춤, 노래 포기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백지영은 국헌이 나왔다며 반가워했다. 김국헌은 ‘나만 바라봐’를 부르며 춤과 보컬 실력을 뽐냈다. 하지만 떨리는 목소리에 심사위원들을 안타깝게 했다. 신지는 “너무 떨어서 호흡이 안된다”며 탄식했다. 

김국헌은 7개의 하트를 받았다. 연습생 생활을 같이 했던 오마이걸 효정은 눈물을 보였다. 효정은 “너무 열정이 많고 노력하는 친구란 걸 안다. 누구보다 강한 친구다. 여기서 잘 안되더라도 잘 될 것이다.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곧 ‘직장부’의 오디션이 시작됐다. 의사와, 판교밸리 CEO 등 다양한 직업군의 참가자로 이뤄진 부서였다. 김준수는 고은성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 친구는 뮤지컬 주연하는 친구다”라며 대박이라고 말했다. 


6년차 배우인 손보승이 등장했다. 그는 ‘펜트하우스’에 출연한 바 있다. 이에 신봉선은 “이경실 선배님 아들 맞죠?”라며 반가워했다. 손보승은 “어머니께서 나가는 거 알고 계신다. 살 빼고 나가라고 하셨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10kg을 뺐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ddanei57@osen.co.kr

[사진]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