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정경미 위한 요리..''반성 많이 했다''
등록 : 2020.11.22
[스타뉴스 이종환 인턴기자]
/사진=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사진=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이 지난 방송에 달라진 모습을 약속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정경미♥윤형빈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윤형빈은 지난 방송의 후폭풍을 전하며 "저번 방송을 봤다. 미역국 끓일 때 그렇게 잔소리를 많이 한지는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경미를 위해 이른 아침밥 차리기에 나섰다.

하지만 윤형빈은 쌀통 위치를 몰라 허둥댔고, 전기밥솥을 한 번에 작동시키지 못했다. 결국 정경미는 자리에서 일어나 전기밥솥을 작동시켰다.

윤형빈은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흥얼거리며 "이제 내 주제곡이다"라며 된장찌개를 차렸다. 윤형빈의 노력에 장도연은 "우리는 갱생 프로그램이다"라며 웃었다.


이종환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