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보아, ''전교 1등 입학 후 자퇴.. 연습생 하기 위해'' ('미우새')
등록 : 2020.11.22

[OSEN=전미용 기자] 보아가 미우새였던 때를 회상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부모님께 미우새였던 시절을 이야기하는 보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보아가 등장했고 신동엽은 "벌써 데뷔 20주년 아니냐. 가장 뿌듯했던 순간이 언제냐"고 질문했다. 이에 보아는 "SBS 가요 순위에서 1등할 때다. 17살이었다"고 대답했다. 이어 그 당시 영상이 나왔고 보아는 "뚱뚱했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전교 1등을 할 정도로 공부도 잘했다고 하는데.. 미우새인 적도 있진 않았나"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보아는 "제가 연습생을 한다고 한 적이 아닌가 싶다. 그 당시 연습생 개념도 없었던 때다. 중학교 전교 1등으로 들어가서 자퇴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애착이 가는 노래로 자신이 처음 쓰고 타이틀 곡이었던  'Only one'라고 이야기했다. 서장훈은 "재능을 몇 살때 발견했냐?"고 물었고 보아는 "유치원 때 장기자랑에 나가는 걸 좋아했다. 가요톱텐 보면서 춤추고 노래를 불렀다"고 대답했다. 

이어 "어렸을 땐 아버지를 닮았는데 커가면서 엄마를 닮아가더고"고 전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