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정형돈, 불안장애 때문일까…컨디션 난조로 해설 불가 ''김용만 투입'' ('뭉찬')
등록 : 2020.11.22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개그맨 정형돈이 컨디션 난조로 ‘뭉쳐야 찬다’ 해설을 하지 못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인하대 교수FC와 대결을 펼치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그려졌다.

‘괴짜 검객’ 최병철이 이날 용병으로 함께한 가운데 정형돈은 선수 검증에서 웃음기 없는 모습으로 걱정을 자아냈다.

이후 인하대 교수 FC와 대결에서는 김성주가 그동안 해설로 호흡을 맞춘 정형돈이 아닌 김용만과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해 김성주는 “정형돈 해설 위원이 컨디션 난조로 김용만 해설 위원과 함께 한다”고 설명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