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바닷길 선발대' 박성웅, ''김남길, 여성스럽고 싸가지 없지만 의리 있다''
등록 : 2020.10.18

[OSEN=전미용 기자] 박성웅이 김남길과의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 '바닷길 선발대'에서는 김남길에 대해 이야기하는 박성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바닷길 선발대 김남길, 교구필, 고아성, 박성웅은 배를 타기 앞서 모임을 가졌다. 박성웅은 "김남길은 그냥 안 친한 동생. 나랑 완전히 반대다. 여성스럽고 싸가지 없고,약간 서울놈 느낌. 근데 잘하니까. 의리가 있다"고 전했다. 

김남길은 "남들이 보면 둘이 싸우나? 하는데 우린 전혀 문제가 없다. 어른 같으면서 포근하고 편안하다. 가장 만만한 사람이라서 가장 먼저 떠올랐다"고 이야기했다. 박성웅은 김남길이 오랜만에 전화가 와서 시간이 되냐고 물었다. 그래서 "'왜 배 타러 가게?'라고 했는데 진짜 였다"며 놀랐던 옛일을 회상했다.

한편 고아성과 김남길은 초면이었다. 하지만 김남길은 "전혀 어색하지 않다. 솔직히 함께 한다고 해서 놀라긴 했다"고 전했고 고아성은 "박성웅 선배와 4번 째 함께 하는 거다. 선배님만 믿고 가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박성웅은 김남길에게 "너랑 잘 안 맞을 수도 있어"라고 말했지만 고규필은 "아냐. 뭔가 아성이랑 잘 맞을 것 같은데"라고 대답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