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오! 삼광빌라!' 진기주, 한보름X황신혜 친모녀 아닌 거 알았다..이장우와 '썸'(종합) [Oh!쎈 리뷰]
등록 : 2020.10.18

[OSEN=김보라 기자]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한보름은 황신혜의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김정원(황신혜 분) 대표와 장서아(한보름 분)의 관계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앞서 우재희(이장우 분)는 이빛채운에게 “그때 집 나간 분 우리 엄마 맞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 크게 걱정했다. 앞서 우정후(정보석 분)와 정민재(진경 분)는 이혼하기로 결정했던 바.

그는 “마음이 좀 그렇다. 우리 가족 이대로 끝장 나는가 싶다”고 우울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이빛채운은 “부모님으로서 여전하니 가족이다. 두 분이 합의해서 선택한 거니까 그냥 인정해주면 된다”고 정리했다. 그러면서 “내가 입양돼서 핏줄이란 거 모를 거 같냐. 근데 핏줄이란 게 무조건 가족은 아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같은 시각 정민재는 혼자 카페에 가서 책을 읽으며 여유롭게 차를 마셨다. 그녀는 “이혼한 날 책 읽으러 온 것도 흔하지 않다. 앞으로 잘 해보자”면서 남편의 이름을 ‘우정후 씨’라고 휴대전화에 다시 저장했다. 

우정후도 자신의 이혼을 생각하며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하겠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겉으론 행복한 척 연기를 했다. 이에 사원들 모두가 이상하게 여겼다.

김정원은 이순정(전인화 분)에게 전화 걸어 “우리 딸이 회사 사람들 불러서 밥 먹고 싶다고 하는데, 혹시 순정 씨 시간이 되느냐”고 물었다. 음식 만들기를 도와달라는 것.

이에 순정은 곧바로 “제가 도와드리겠다. 필요한 건 집에서 준비해갈 테니 따님이 좋아하는 걸 문자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대표는 떡볶이, 튀김 등을 좋아한다고 일러줬다.

우정후는 혼자서 집안일을 해야한다는 것에 깊은 좌절감을 느꼈다. 구멍이 난 속옷을 들며 “우정후 인생에 빵꾸가 났다”고 소리 지르며 화를 냈다.

김정원은 이날 수감된 전 남편 박필홍(엄효섭 분)의 면회에 갔다. 김 대표는 그에게 “웬일이냐. 그동안 면회 거절하더니”라고 따져 물으며 사진 한 장을 꺼내보였다. 김정원은 “이 사람 누군지 아느냐. 요즘 내 주변 서성이는 수상한 사람”이라고 물었고, 그는 “모른다”고 잡아뗐다. 이에 김 대표는 “설마 여기서도 무슨 짓을 꾸민다면 나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장서아는 우재희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집에서 열리는 디자인팀 파티에 초대했다. “오겠다”는 답을 받아낸 장서아는 “아싸, 팀원들에게 남자친구로 소개하면 오빠도 어쩔 수 없겠지?”라고 계획했다.

한편 재희는 혼자 사는 엄마 정민재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다. “난 잘 지낸다. 넌 너 일에 집중해라. 엄마는 엄마 인생에 집중하겠다”고 쿨하게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디자인팀 파티 당일. 이순정은 김정원의 집으로 가 식사를 준비했다. 그녀는 속으로 “우리 채운이가 이런 데서 살았어야 했는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장서아는 일하러 와준 이순정에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며 회사에서 만든 옷을 선물로 건넸다. 

이순정은 이빛채운과 장서아의 과거를 생각해냈고, 두 사람이 같은 회사의 선후배라는 사실에 “어떻게 이런 일이. 정신 차리라”며 또 한차례 충격받았다. 이날 장서아는 “오늘 일이 있어서 못간다”는 우재희의 전화를 받고 크게 실망했다.

이순정은 딸 채운과 이 집에서 마주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죄송하다. 제가 집에 급한 일이 있다”며 앞치마를 벗었다. 그녀는 이빛채운의 친모를 밝힐 수 없음에 슬퍼했다.

이빛채운은 “내가 상황이 급하다. 오늘 안에 끝내야 하니 도와달라”는 우재희의 전화를 받고 “나 오늘 회식 가야한다”고 전화를 끊었다. 하지만 상황이 급하다는 걸 알고 “회식 못 갈 거 같다”며 택시를 잡고 떠났다. 이로써 이빛채운과 이순정이 만나게 될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빛채운은 우재희에게 “내가 좀 우리 대표님을 좋아한다. 엄청 멋있는 분이다”라면서도 “나 너무 배고프다”고 도와줬다는 사실을 부각시켰다. 두 사람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 purplish@osen.co.kr

[사진]'오! 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