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오삼광빌라' 전성우, 진기주♥이장우 질투 ''쟤네 썸이야?''[★밤TView]
등록 : 2020.10.18
[스타뉴스 이주영 인턴기자]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오! 삼광빌라!' 전성우가 진기주와 우재희를 질투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오!삼광빌라!'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이 우재희(이장우 분)를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재희는 "우리 부모님 오늘 협의 이혼 신청하셨다. 그 때 집 나갔던 여성분, 우리 엄마 맞다"며 앞서 이빛채운을 갑자기 끌어안은 이유를 전했다. 이빛채운은 "뭐 그런 거 가지고 울고 그러냐"며 우재희를 위로하기 시작했다.

이빛채운은 "그래도 부모님으로는 여전하신 거 아니냐. 그럼 계속 가족이죠"라고 말했다. 우재희는 "가족이라는 게 그렇게 간단명료한 게 아니다. 핏줄이라는 게 그런 게 아니라니까"라며 입양된 이빛채운에 말실수를 하고 말았다.

이빛채운은 "혹시 내가 입양됐다는 거 들었냐. 근데 핏줄, 혈연 그런 게 가족의 필수 조건은 아니지 않냐"며 마음이 상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런 의도 아닌 거 안다. 그래도 꼬아서 들은 건 자격지심이려나"라며 상황을 유연하게 넘겼다. 이빛채운은 "예민 노노. 부모님 선택이니까 그냥 존중해드려라. 파이팅 코알라. 빠샤"라며 마지막 멘트를 전하고 자리를 떠났다.

이빛채운은 우재희와 대화를 나누던 벤치에 항상 가방에 매달고 있던 곰인형, '곰곰이'를 떨어뜨리고 말았다. 이빛채운은 집에서 우재희의 귀가를 기다리다 "내가 왜 코알라 걱정을 하냐. 아 곰곰이"라며 곰인형을 받으러 간다는 핑계로 현관에서 우재희를 맞았다.

우재희는 "나 기다렸냐"며 곰인형을 가지고 이빛채운과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던 황나로(전성우 분)는 "뭐냐. 쟤들 썸? 아 저럼 안 되는데"라고 말하며 걱정했다.

우재희는 다음 날 출근길 정식으로 사과를 전했다. 우재희는 "내가 가족에 대해서 어쭙잖게 얘기한 거 있지 않냐. 그거 내가 정식으로 사과하겠다"며 악수를 청했다. 이빛채운은 곰인형의 사연을 묻는 우재희에 "내 친아빠라는 분이 주신 거라고 들었다. 기억은 안나지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이만정(김선영 분)은 다시 삼광빌라로 돌아왔다. 이빛채운(진기주 분)은 엄마 이순정(전인화 분)의 요청으로 이만정의 회사에 찾아가 사과를 전했다. 이에 화가 풀린 듯한 이만정은 당일 저녁, 다시 삼광빌라로 향했다.

이만정은 "나 뭐 가지러 온 거다. 나가라고 할 때는 언제고. 나도 다 안다. 다 나 미워하는 거"라며 자신을 붙잡는 가족들에게 울분을 토했다. 이에 이순정은 이만정을 끌어안으며 "누가 널 미워해. 네가 나한테 얼마나 소중한 존잰데. 내가 열여섯 때부터 남의 집 가정부 들어간 게 누구 때문인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순정은 김정원(황신혜 분)의 요청으로 장서아(한보름 분)과 팀원들의 식사를 준비했다. 김정원의 집에서 장서아와 처음 마주친 이순정은 장서아가 이빛채운을 괴롭힌 그 아이라는 것을 깨닫고는 "어떻게 이런 일이. 왜 자꾸만"이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이순정은 "어떡해. 이제 더 얘기할 수 없게 됐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순정은 장서아의 팀원인 이빛채운과 마주칠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빛채운은 우재희의 긴급 전화를 받고는 우재희가 일하는 현장으로 향했다. 담소를 나누다 실수로 배관을 터뜨린 이빛채운은 우재희와 함께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황나로는 이빛채운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이빛채운의 회사 앞에 서있었지만, 우재희의 전화에 달려가는 모습을 보고 "또 우재희냐"며 분노했다.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오!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우정후(정보석 분)는 정민재(진경 분)와 이혼을 결정한 이후 마음이 망가진 모습을 보였다. 우정후는 회사에서 별 거 아닌 일로 큰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고, 정민재의 노트를 읽으며 세탁기를 처음으로 돌리다 손을 다치기도, 속옷 빨래를 하다 구멍을 내기도 했다. 우정후는 "열심히 살아왔는데,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민재야"라며 결국 부엌에 기대어 눈물을 터뜨렸다.

우정후는 자전거를 타고 어린 시절을 보냈던 동네로 향했다. 이순정 역시 남편의 묘에 향하기 위해 같은 곳으로 향했다. 우정후는 자전거를 타다 넘어져 땅에 구르고 말았는데, 이후 병원에서 깨어난 우정후가 자신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며 "제임스"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주영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