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라스트싱어' 지원이 물랑루즈 같은 무대'올크라운'...''망가진 발 훈장같아''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MBN 예능프로그램 '라스트싱어' 방송 화면
/사진= MBN 예능프로그램 '라스트싱어' 방송 화면

'여왕의 전쟁 : 라스트 싱어'에서 퍼포먼스 가수 지원이가 '올크라운'을 받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여왕의 전쟁 : 라스트 싱어'(기획 박태호, CP 박효석)에서 퍼포먼스 가수 지원이가 모든 판정단의 선택을 받아 '올크라운'을 받았다.

지원이는 "아쉽다.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춤을 추면서 노래를 부르면 인정을 잘 안 해 주셨다. 연습은 몇 배로 해야 하는데 좋게 봐주지 않았다. 그런 편견에 맞서서 가는 게 너무 외로웠다"면서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MC 000은 "시선을 둘 곳이 없어서 지원씨의 발을 봤는데 퍼포먼스 때문에 이렇게 된 거야."고 물었다. 지원이의 발은 발레리나의 발처럼 상처가 많았다.

지원이는 "연습을 많이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 이제는 이 발이 제 훈장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