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판도라' 이지아, 13년 전 프랑스서 '극단적 선택' 장희진 구했다
등록 : 2023.03.19
[스타뉴스 정은채 인턴기자]
/사진='판도라:조작된 낙원' 방송화면 캡쳐
/사진='판도라:조작된 낙원' 방송화면 캡쳐

[정은채 스타뉴스 인턴 기자] '판도라' 13년 전 이지아가 장희진을 구했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이하 '판도라')에서는 13년 전 프랑스에서 홍태라(이지아 분)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고해수(장희진 분)를 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홍태라 덕분에 바다에서 무사히 구출된 고해수는 자신을 구한 홍태라에게 "나를 왜 구했냐. 네가 뭔데 남의 인생에 끼어드냐"라며 소리 질렀다. 그리고 ""나 지금 널 죽이고 싶다. 이제야 맘 편히 떠날 수 있었는데. 내가 얼마나 괴로운지 네가 아냐고"라고 분노하며 덧붙였다.

이에 홍태라는 "너만 지옥에 사는 줄 아냐. 난 사고로 부모님을 잃고 1년 넘게 혼수상태에 있다가 깨어난지 이제 겨우 몇 달째다. 내 기억은 누가 잘라낸 듯 없어져서 내가 누군지조차 모른다. 내 얼굴도 이름도 모든 게 낯설다. 나만 살았다는 죄책감에 매일이 악몽인데 나 하나 살리겠다고 인생 다 건 언니 땜에 티 낼 수도 있다. 나도 너처럼 죽어버리고 싶지만 아무렇지도 않은 척 괜찮은 척 살아야 된다고"라며 자신의 아픔을 털어놨다.

그리고 "너도 네가 살아야 하는 이유 하나 정도 있을 거 아니냐. 없으면 찾아. 어떻게든 찾아서 살아라. 사람들 다 그렇게 사니까 우리도 죽지 말고 그렇게 살자고"라며 고해수의 마음을 동요시켰다.

정은채 인턴 기자 star@mtstarnews.com



정은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