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약한영웅' 홍경 ''박지훈·최현욱 役 진심으로 사랑했어요'' [인터뷰③]
등록 : 2022.11.25

[OSEN=연휘선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약한영웅 Class 1'의 배우 홍경이 작품에 대한 깊은 애착과 고민을 털어놨다.

홍경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나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각본 및 감독 유수민, 약칭 '약한영웅') 인터뷰를 진행헀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 삼아 드라마로 각색됐다. 이 가운데 홍경은 범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홍경은 유수민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본질적인 얘기를 많이 했다. 어떤 목소리로 어떻게 표현을 하는 것보다 캐릭터가 장면에서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를 얘기했다. 제가 너무 들어갔다 싶을 때 감독님이 방향성을 제시해주셔서 잡아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모든 장면에 고민이 많았다"며 웃은 홍경은 "모두가 그런 건 아니지만 10대 때는 특히 자신의 환경을 자신의 의지대로 만들기 힘지 않나. 그런데 범석이는 자기 의지로 된 게 정말 하나도 없어 보였다. 그게 마음이 아팠다. 그런 무게들을 제가 짊어질 수 있을지 고민했다"라며 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는 "범석이는 수호를 진심으로 사랑했다. 시은이도 그렇고. 두 사람 다 범석이에겐 처음 사귄 친구라 표현 방식이 서툴고 어색해서 그렇지 전하려고 발버둥치는 장면이 있는 것 같았다. 누군가를 너무 사랑하면 상실감도 크지 않나. 그렇게 예민한 시기를 지날 때 더욱 클 수 있다고 봤고 잘못된 선택들도 이해하는 입장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홍경은 이어 "작품의 메시지를 정의하기 보다는 해석의 여지와 생각할 여지를 두는 걸 더 좋아한다. 그런 게 많아져야 사회적으로 건강해진다고 본다"라며 "'약한영웅'을 보신 분들께서도 어느 누가 선과 악일 수도 있고 그런게 분명한 작품이 많지만 저희 작품에서는 조금 더 개개인의 속을 들여다보고 이해하지 못하는 타인에게도 열린 마음으로 다가설 수 있는 순간을 발견하실 수 있다고 본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웨이브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