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연아♥︎고우림, ‘MAMA’로 부부동반 첫 방송 출연..시상자와 퍼포머로[종합]
등록 : 2022.11.25

[OSEN=강서정 기자] ‘피겨퀸’ 김연아와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의 고우림이 결혼 후 처음으로 함께 방송에 출연한다. 두 사람의 투샷을 볼 수는 없지만 한 무대에 오르는 것.

‘2022 MAMA AWARDS’가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Kyocera Dome Osaka)에서 오는 1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가운데 25일 '2022 MAMA AWARDS(마마 어워즈)’ 측은 시상자 라인업을 발표했다.

‘마마 어워즈’는 “월드 클래스 글로벌 아이콘 김연아, 황정민, 정우성을 비롯해 월드 스포츠 스타 박세리, 곽윤기, ‘K-POP DNA’를 품은 배우 안소희, 황민현, 임시완, 한선화 등이 시상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마마 어워즈’를 통해 결혼 후 첫 공식석상에 나서는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신부’ 김연아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것.

음악 시상식에 처음으로 참석하는 김연아는 “팬데믹이라는 아픔을 겪으며 침체됐던 전 세계 모두에게 음악을 통한 치유와 위로의 힘을 응원하기 위해 ‘2022 MAMA AWARDS’ 시상자로 나서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간 방송, 팬미팅을 통해 출중한 댄스와 노래 실력을 보여주며 K-POP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밝혀온 그녀가 이번 '마마 어워즈'에 시상자로 나서며 진정한 K-POP 세계 시민의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마마 어워즈’에는 김연아의 남편인 포레스텔라의 고우림이 출연한다. 앞서 ‘마마 어워즈’는 1차와 2차에 나눠 퍼포밍 아티스트를 공개했던 바. 2차 퍼포밍 아티스트 중 포레스텔라가 무대에 선다고 밝혔다.

포레스텔라는 ‘마마 어워즈’ 첫째 날인 29일 무대에 오른다. 시상자로 나서는 김연아는 이틀 중 언제 시상을 할지 공개되지 않은 상황.

김연아와 고우림 부부가 ‘마마 어워즈’ 같은 날 무대에 설지 아직 알 수 없지만, 이들 부부가 같은 시상식에 참석한다는 것만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5살차 연상연상 부부 김연아, 고우림은 지난달 3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 무대를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비트인터렉티브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