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동네 양아치'' 김지은, 남궁민 오해‥첫만남부터 개·고양이 케미 [Oh!쎈 종합]
등록 : 2022.09.24

[OSEN=최지연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과 김지은이 신경전을 벌였다. 


23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연출 김재현, 신중훈, 극본 최수진, 최창환')에서는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과 검사 시보 백마리(김지은 분)가 서로 못 잡아 먹어 안달인 케미를 보였다.  

이날 천지훈은 편지를 읽다 한 남성이 한강 다리에서 투신 소동을 부리고 있다는 라디오를 듣고 그곳으로 향했다. 천지훈은 소방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선글라스를 쓴 채 한강 다리를 올랐다.

남성은 "내가 살아있는 게 가족한테도 지옥이다"라며 취중 소동을 벌이는 중이었고 천지훈은 "정말 뛰어내릴거냐"고 물었다. 남성이 경계하자 천지훈은 "나 돈 받으러 온 거 아니다. 의뢰하지 않았냐"고 되물었다. 

남성은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채권자를 피해 도망치던 중 변호사 수임료가 1000원이라는 전단지를 보고 속는 셈 치며 천지훈에게 연락했던 바. 하지만 남성은 눈앞에 나타난 천지훈을 의심했다.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이에 천지훈은 "진짜 변호사 맞다. 죽을만큼 힘들다고 해서 내가 왔다. 편지에 주소를 적어두고 여기 계시면 어떡하냐"며 수임료 1000원을 요구했다.

이후 천지훈은 사무장(박진우 분)과 함께 남성의 대부업자를 찾아갔다. 그는 천지훈과 앞선 인연이 있는 자로 자칭 '불곰'이라 불리길 원했다. 하지만 천지훈은 그를 '불닭'이라 부르며 기선제압했다. 

'불곰'이 나타나기 전, 대부업체 사무실을 먼저 찾은 건 백마리였다. 백마리는 압수수색 영장을 가져와 "당신 같은 사람들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동네 양아치"라며 천지훈의 짜장면을 뒤엎었다. 천지훈을 대부업자로 오해한 것. 

이에 천지훈은 "내 짜장면 엎어버리면 어떡하냐. 밥 말아먹으려고 했는데. 여기 우리 사무실 아니다"라며 억울해했고, 백마리는 "진작 그렇게 얘기하지 그랬냐. 나는 검찰에서 나왔다. 압수수색하려고 왔다"고 해명했다.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이에 천지훈은 "이놈들이 잡혀가면 우리가 돈을 못 받는다"며 압수수색 영장을 검토, 백마리는 "방금 짜장면 엎은 건 내가 미안하지만, 마찰 없이 원만하게 끝내자. 어차피 당신들 사무실도 아니지 않냐"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천지훈은 압수 수색 검증 영장을 살펴보더니 "변호사만 잘 선임하면 집행유예로 나오겠다"고 자극, 백마리는 "얼마나 대단한 변호사를 데려오는지 보자"고 답했다.

천지훈은 "그렇게 대단한 변호사도 필요 없겠는데"라며 소곤댔고, 백마리가 자리를 떠난 뒤 '불곰'에게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조언했다.

이후 천지훈은 압수 수색 대응 및 방어, 향후 대응 및 자문 등의 명목을 들어 '불곰'에게 1억 3만 원을 수임료로 요구했다. 이에 '불곰'은 하는 수 없이 채무자의 빚을 변제해주었다. 천지훈은 투신 소동을 벌인 남성에게 "또 힘든 일이 있으면 찾아오라"며 앞서 받았던 수임료 1000원 이상을 요구하지 않았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