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히든싱어7' 잔나비 최정훈, BTS 제치고 1위에 ''자랑거리 생겨''[별별TV]
등록 : 2022.09.23
[스타뉴스 이빛나리 기자]
/사진='히든싱어7' 방송화면
/사진='히든싱어7' 방송화면
'히든싱어7'에서 최정훈이 BTS와 나란히 오른 순위에 평생 자랑거리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7'에서는 그룹사운드 잔나비의 리더 최정훈이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연예인들의 연예인이다"라며 평소 잔나비 팬이라고 밝혔다. 송은이는 "저는 개인적으로 올해 같이 등반을 했다"라며 10시간 등산 내내 잔나비 노래를 들었다고 전했다.

전현무는 "데뷔 8년 차 밴드인데 어떻게 결성하게 된 건지"물었다. 최정훈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엘튼존을 좋아했다. 내한공연을 온 적 있었다. 기사에 싱어송라이터 엔튼존이 내한공연이 온다고 있었는데 싱어송라이터 말에 꽂혔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께 뜻을 물었더니 '자기가 쓴 노래 자기가 부르는 사람이야'라고 하셨다. 축구 선수보다 그게 더 멋있어 보였다"고 전했다.

잔나비 멤버 김도형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최정훈을 만났다. 언어 학원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찌릿한 전률같은게 느껴지더라. '이 친구랑 계속 음악을 하겠구나'느낌이 왔다. 음악을 이렇게 사랑하는 사람을 처음 봤다"고 알렸다.

전현무는 잔나비가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라는 곡으로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제치고 1위를 했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송은이는 최정훈은 "뭔가 평생 동안 누군가에게 자랑할 수 있는 게 생겨서 좋다. 우리의 이름하고 BTS 이름하고 같이 있다는 거 자체가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이빛나리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