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놀라운 토요일' 완전체 소녀시대, 여전히 정상급 예능감 [★밤TView]
등록 : 2022.08.06
[스타뉴스 이덕행 기자]
/사진=tvN
/사진=tvN
완전체 소녀시대가 정상급 예능감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소녀시대 8인 완전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소녀시대는 멤버 전원이 '놀토'를 컴백 후 첫 예능으로 선택했다. 윤아는 "개인적으로 나가고 싶었고 태연 언니도 있어서 해보고 싶었다. 흔쾌히 준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서현은 "태연이 살짝 영혼이 없을 때가 많다. '놀토'를 봤는데 영혼이 가득 차 있더라"라고 팩트 폭격을 시작했다. 티파니 또한 "활동할 때 집중받길 싫고 투머치는 싫다고 했는데 ('놀토'에서는 다르더라)"라고 덧붙였다.

태연은 그 이유로 "먹고 살아야 되니까"라고 말하며 "'놀토'로 가야할 지 소시로 가야할 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어느덧 4번째 출연이지만 멤버 전원이 가장 걱정되는 멤버로 지목한 효연은 "제 생각에 듣는 실력은 올라온 것 같다. 항상 '놀토'를 틀어놓긴 하는데 조용한 걸 좋아해서 음소거로 틀어놓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N
/사진=tvN
커스터드푸딩이 걸린 1라운드는 DJ DOC의 '해변으로 가요'가 출제됐다. 써니가 15명 중 받쓰 1등으로 꼽힌 가운데 이날 대결이 팀전으로 펼쳐진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이후 김동현과 티파니가 '꼴듣찬'을 들으며 양 팀의 팽팽한 대결이 펼쳐졌다. '키어로' 키가 중요한 단서를 찾았지만 1차시도에서는 두 팀 모두 도전에 실패했다.

힌트 선택권을 두고 미니게임까지 진행한 뒤 다시 듣기까지 이어졌고 양팀 모두 서로의 받아쓰기에서 힌트를 얻어 받아쓰기를 완성했다. 그 순간 키와 태연이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했지만 2차 시도에서도 도전에 실패했다.

결국 도레미 팀과 소시 팀은 3차 시도에서야 도전에 성공하며 가까스로 푸딩을 획득했다.

이어 닭볶음탕과 해물부침개를 두고 회식 라운드가 펼쳐졌다. 부장님 퀴즈와 노래방 반주 퀴즈 등 다양한 문제를 펼친 소녀시대는 정상급 예능감을 선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