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바달집3' 조현철, 수줍은 B형→열정의 연기 신념…''독특한 매력'' 新캐릭터 발견! [어저께TV]
등록 : 2021.11.26

[OSEN=김예솔 기자] 조현철이 독특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3'에서는 배우 천우희, 조현철이 게스트로 보성 여행에 합류햇다. 

이날 김희원은 조현철을 보며 "오랜만에 본다. 같이 '이웃사촌'을 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영화 '이웃사촌'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것. 또 조현철이 초안을 썼던 '판소리 복서'에도 김희원이 출연한 바 있다.

조현철은 직접 사온 떡을 꺼냈다. 조현철은 "여수 시장에서 떡을 사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멤버들은 떡을 먹은 상태였다. 성동일은 "떡 말고 다른 건 없나"라고 농담했지만 조현철이 직접 사온 뜨끈한 호박시루떡에 감탄했다. 

조현철은 "뭐가 유명한지 찾아보다가 호박시루떡을 찾았다. 저도 아직 못 먹어봤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게스트는 움직이는 거 아니다"라며 직접 일했지만 조현철은 안절부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호박시루떡을 맛본 성동일은 "정말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조현철은 "와서 30분 정도 기다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전화를 하지 그랬나"라고 물었고 조현철은 "바쁠까봐 그랬다"라고 말했다. 천우희는 "그래도 전화하지 그랬나"라고 말했고 이를 본 성동일은 "너 A형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현철은 "B형"이라고 수줍게 얘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날 김희원은 꼬막을 삶고 있는 조현철에게 다가갔다. 김희원은 "너 할 일 없으니까 여기 있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현철은 웃으며 "맞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조현철에게 다 익은 꼬막의 껍질을 까라고 이야기했다. 

조현철과 김희원은 나란히 앉아 꼬막 껍질을 까기 시작했다. 조현철은 미숙한 김희원에게 껍질 까는 방법을 설명했지만 김희원은 쉽게 까지 못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 사이 조현철은 꽤 많은 양의 꼬막 껍질을 깠다. 

그 사이 녹돈 묵은지 김치찌개가 완성됐고 보리굴비 찜도 완성됐다. '바퀴 달린 집' 식구들은 한 자리에 모여 식사를 시작했다. 공명은 "오늘 밥 세 그릇 먹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바퀴 달린 집' 식구들은 맛있게 식사를 했고 공명은 순식간에 밥 한 그릇을 다 비웠다. 김희원, 조현철도 한 그릇씩 더 먹었고 천우희는 "밥 두 그릇 먹은 여자 게스트도 있었나"라며 고민에 빠졌다. 결국 천우희는 슬며시 일어나 밥을 한 그릇 더 추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천우희는 "여기 너무 잘 온 것 같다. 낮에도 힐링했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조현철에게 "너는 어디가서 특이하다는 소리 많이 듣지 않나"라고 물었다. 김희원은 "독특하다. 연기도 독특해서 리딩할 때 좀 다르다"라고 말했다. 조현철은 "모르겠다. 그냥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현철은 "나는 그냥 자연스럽게 말하려고 한다. 표현을 과하게 하지 않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배우와 연출 중에 어떤 게 더 편한가"라고 물었다. 조현철은 신중하게 생각에 빠졌고 성동일은 "좀 빨리 얘기해주면 안되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철은 "꽤 오래전부터 배우가 직업이라고 생각했다. 연출은 이번에 해보니까 재밌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만약 연출을 한다면 4명 중에 어떤 배우랑 함께 하고 싶나"라고 물었다. 조현철은 "내가 초안을 쓴 작품에 희원 선배님은 이미 출연을 하셨다"라며 "나는 울어도 소리치지 않고 그런 자연스러움을 원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오랜만에 마음이 맞는 감독을 만났다"라며 반가워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바퀴달린 집3'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