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주상욱♥’ 눈 감아..차예련, 파격 ‘하의실종’ 각선미에 오연수x윤유선도 깜짝 (‘워맨스’)[어저께TV]
등록 : 2021.11.26

[OSEN=김수형 기자]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차예련, 오연수, 이경민, 윤유선이 우정샷 화보를 찍은 가운데, 차예련의 돋보적인 각선미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오연수와 이경민은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을 만났다.  알고보니 이 둘은 27년된 찐 우정을 나눈 사이라고. 오연수는 “성수동 미용실에서 만났을 때 포트폴리오에 옛날 화보가 있었는데 유선 언니만 없더라”면서 윤유선을 위한 깜짝 화보 서프라이즈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오연수는 "우리가 '워맨스'니까 여자 포토그래퍼가 찍어 주면 좋을 것 같다" 면서 이어 순조롭게 톱스타들만 찍는 사진작가 조선희까지 섭외했다. 

이어 오연수는 함께 맞춰입을 의상을 직접 입어봤다. 현역 50세라곤 믿기지 않는 옷태를 폭발하자, 모두 “관리의 신, 오연수 살아있네”라며 감탄,  모니터로 본 홍진경은 “어떻게 평생을 예쁘냐, 에이C”라며 본심이  폭발해 폭소하게 했다.그러면서 장도연과 홍진경도 많이 걷는다는 오연수를 공감했다. 

마침내 오연수는 윤유선, 차예련과 모두 모여 조선희 작가 스튜디오로 향했다. 이어 이경민에게 메이크업도 받은 세 사람. 조선희는 보이프렌셔츠로 하의실종 느낌 컷을 보여주더니 “밑에 안 입어야한다 , 이런시절 개구진 소녀시절 느낌을 찍자”고 제안,윤유선은 “오연수, 차예련 옆에서 다리를 드러내야하나. 오래살고 볼일”이라며 민망해했다.

그러면서 윤유선이 살짝 걱정하자 차예련은 "여자들은 꾸미면 다 예쁘다"고 응원했고오연수는 “우리가 젊은 사람처럼 예쁘지 않겠지만 우리 나이의 아름다움이 있을 것 순리대로, 세월의 이치대로 사는 것”이라고 말하며 명언을 던졌다.

본격적으로 하의실종 패션을 하고 사진촬영에 돌입했다. 특히 차예련이 기럭지 끝판왕인 각선미를 드러내며 등장하자 모두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 “바지 입은 거야?”라고 물을 정도로 긴 각선미에 짧은 하의가 완전히 가려지고 말았다. 차예련은 “나 바지 입은 거다”며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차예련은 다리꺾기 신공까지 발휘하며 A컷을 완성시켰다. 분위기를 몰아 차예련은 오드리햅번으로 변신, 단 3컷 만에 완성했다. 모두 “진짜 프로는 프로”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다음은 걸크러스 끝판왕으로 변신한 오연수의 촬영이 시작댔다. 그는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노출까지 서슴치 않으며 멋스러움을 제대로 폭발했다. 조선희는 오연수의 컷을 연속으로 카메라에 담더니 “오빠한테 혼나는거 아니냐”며 걱정했고 오연수는 “오빠(손지창)는 괜찮은데 두번째(둘째 아들)한테..”라고 말하며 말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걱정도 잠시, 오연수는 입던 자켓까지 벗으며 완벽한 몸매를 드러냈다.

분위기를 몰아, 제대로 이미지 변신한 윤유선의 화보 촬영도 진행됐다. 윤유선 역시 오연수 못지 않은 파격 변신으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어깨가 훤히 드러난 오픈숄더 드레스로 섹시함을 가미시키는 가 하면 그 동안 단아한 이미지였던 그녀가 다소 강렬한 스모키 메이크업까지 소화해 시선을 사로 잡았다.

/ssu08185@osen.co.kr

[사진]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