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여기서 킹콩 나올 것 같은데?” 돌아온 여진구, 엉뚱 매력 폭발 ('바퀴달린집2')
등록 : 2021.06.11

[OSEN=이예슬 기자] ‘바퀴달린집2’에서 여진구가 제주도에서 앞마당을 찾아가던 중 “킹콩이 나올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11일 밤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2’ 에서는 막내 여진구가 게스트로 출연, 엉뚱한 매력을 뽐냈다.

바달집2 멤버들은 새 앞마당으로 제주도를 택했다. 게스트로는 여진구가 찾아왔고 김희원은 여진구를 쓰다듬으면 “잘 살았냐”고 물었다. 성동일은 “이자식아 집 나가서 잘됐으면 빨리빨리 들어와야지”라며 애정을 표했다.

진구는 “오늘의 앞마당은 오션뷰냐”물었다. 성동일은 “너 온다고 신경 좀 썼다”고 말했다. 이에 여진구는 “바다가 그리웠다”고 말했다.

바달집 멤버들은 수풀이 우거진 점점 더 깊은 곳을 향했다. 김희원은 “여기 가로등도 없다”며 당황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여진구는 “여긴 진짜 킹콩 나올 것 같은데”라며 엉뚱함을 뽐냈고 성동일은 웃으며 “여기 느낌이 좋다”며 홀로 여유를 즐겼다.

/ys24@osen.co.kr

[사진]  tvN ‘바퀴 달린 집2’ 방송 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