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승철 ''뇌섹녀 딸♥, 수학 올림피아드 만점! 공부가 제일 쉽다고'' ('옥탑방')
등록 : 2021.05.05

[OSEN=김수형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승철이 박찬욱 감독과 일화에 이어 딸의 뇌섹미를 자랑했다. 

4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데뷔 36주년을 맞이한 라이브 황재 이승철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철에게 최근 후배들과 캘러버하는 이유를 물었다. 이승철은 “올해 데뷔 36주년을 맞이했다”면서  “작년에 소녀시대 태연과 ‘my Love’를 리메이크했고, 올해는 악동뮤지션 찬혁과 프로젝트하게 됐다”고 했다. 

또한 박보검과 ‘유스케’에 출연한 일화도 묻자 이승철은 “사람이 그렇게 태어나도 되나 싶어,  너무 완벽해, 키까지 클 줄 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컬래버 하고 싶은 후배 가수에 대해선 이승철은 아이유 혹은 BTS의 RM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이승철이 출연해 입담을 펼친 가운데 박찬욱 감독과 인연을 전했다. 과거 박감독의 신인시절, 데뷔작인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했다고.

이승철은 “그거 찍고나서 10년 쉬셨다”고 말하면서 “콘서트 실황 비디오를 우리 나라에서 최초로 만들어, 영화사에서 제작해준다고 해 인연, 내가 90년대 지드래곤 분위기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이승철은 “그 영화는 첫날 완전 흥행하고 둘째날 완전 망한 영화로 기록세웠다, 개봉날 약 1키로 콘서트장처럼 줄이 섰다”면서 “전국 극장에서 계약하자고 난리가 났다, 다음날 학교 개학이었고, 하필 개학 하루 전에 개봉에 완전 망했다”고 비화를 전했고, 정형돈은 “약간 가상화폐같은 영화였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승철은 “영화는 재밌지만 박감독이 실수한 게 있다”면서 “나를 후시녹음 썼어야 해, 후시 녹음을 나를 안 쓰고 성우 더빙을 썼다, 20대에서 40대 목소리가 나왔다 ”며 얼굴만 출연한 셈이라는 비화도 전했다. 

무엇보다 이승철은 이날 뇌섹미 넘치는 딸을 언급했다. 딸이 공부 잘한다는 소문에 이승철은 “공부를 즐기라고 해 다재다능하다”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수학 올림피아드 만점자라는 깜짝 소식에 이승철은 “그냥 공부 좀 하면 다 맞는다”면서  딸 칭찬에 얼굴이 화끈, 이어 “나도 이번에 알았다, 공부는 물론 노래도 잘해, 크리스마스 콘서트에 노래 같이 불렀다”고 딸을 자랑, 이내 딸이 음악과 운동, 그리고 공부중에서 공부를 꼽았다며 "그게 제일 쉬운거 같다고 해, 공부는 자신이 컨트롤 할 수 있기 때문"이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