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 주사 맞으려고'' '옥문아' 이승철, 수시로 운다는 김용만 말에 솔깃? (ft.박보검# 라이브 4대천왕) [어저께TV]
등록 : 2021.05.05

[OSEN=김수형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승철이 출연해 최근 여려진 근황부터 라이브 황제 4대천왕 인연, 그리고 딸과 박찬웅 감독 인연까지 입담을 폭발했다. 

4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데뷔 36주년을 맞이한 라이브 황재 이승철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이분 만날 생각에 벅차, 과거 카리스마 대명사였다”면서 게스트인 가수 이승철으르 소개했다. 이승철이 요즘 많이 여려졌다면서 김용만을 향해 “이제 뭐 올게 왔다, 자기는 안 그래?”라고 물었고, 김용만은 “수시로 운다”면서 남성 호르몬 주사를 추천했다. 

김용만은 “남성 호르몬 주사 최고다, 우울하고 눈물날 때 쏙 들어간다”면서 “50대 중반 넘어가면 혼자 버티지 말고 도움을 받아야해, 활력이 생긴다"며 적극 추천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철에게 최근 후배들과 캘러버하는 이유를 물었다. 이승철은 “올해 데뷔 36주년을 맞이했다”면서  “작년에 소녀시대 태연과 ‘my Love’를 리메이크했고, 올해는 악동뮤지션 찬혁과 프로젝트하게 됐다”고 했다. 

이승철은 “찬혁이 직접 만들어 나에게 선물했다, 특히 곡 쓰기 전에 가수를 만나야한다고, 날 만나야한다더라”면서  “안 만나도 된다하는데 장어집에서 만나, 내내 군대얘기만 하다가 떠나더라”며 비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더니 두 달 있다가 곡을 써왔는데, 원곡 들으면 모든 사람 1분 안엔 울 것, 아련한 첫사랑의 추억을 건드리는 ‘우린’이란 곡이다, 가사에서 천재성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보검과 ‘유스케’에 출연한 일화도 물었다. 이승철은 “사람이 그렇게 태어나도 되나 싶어,  너무 완벽해, 키까지 클 줄 몰랐다”고 했고 송은이는 “피아노도 잘 치니까 손가락도 예쁘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승철은 “뮤직비디오 촬영 후 함께 식사하니까 피아노도 친다더라,매니저한테 물어보니 밴드 세션만큼 실력이 있다고 했다”면서 “뮤직비디오 배우가 가수 반주를 해준다면 대박이라 생각해, 보검이가 그럼 영광이라는 단어도 쓰더라”며 감동했다고 했다. 

분위기를 몰아, 꼭 하고 싶은 캘러버 후배를 물었고, 이승철은 아이유 혹은 BTS의 RM을 꼽았다.특히 본격 문제를 풀기 전, 이승철은 “나 주사맞으려고”라고 말하면서 돋보기 안경을 꺼내 착용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본격 문제를 풀기 전, 이승철은 “나 주사맞으려고”라고 말하면서 돋보기 안경을 꺼내 착용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싸이, 신승훈, 이문세와 함께 이뤄진 ‘라이브 4대 천왕’ 모임에 대한 문제가 나왔고, 네 사람 중 서열을 묻자 이승철은 “싸이가 너무 설치니까 서열 1위하라고 해, 회장 겸 총무겸 다해, 싸이 밑에 세명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승철이 꼽은 라이브 황제를 묻자, 이승철은 “내 또래 중에선?”이라며 고민하더니 “노래는 기본, 연출력과 프로듀서까지 보면 싸이”라고 인정했다. 

제작진은 이문세가 가수란 사명감으로 성대쪽 갑상선암 조직제거를 포기했다는 문제를 냈고이승철은 “이건 눈물난다”면서 같은 입장에 대해 생각했다. 이승철은 “본인의 목소리를 위해 목숨을 내놓은 것과 마찬가지, 가수로 충분히 그럴 순 있다, 문세 형 대단해, 잘해주겠다, 강원도 찾아갈게요”라며 영상편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이승철은 3년 전, 성대 폴립수술을 했다고 언급하며 “당시 선택권이 없어, 혹 때문에 무조건 수술해야했다”면서 “수술 후 노래 스킬에 조금 변화가 생겼다, 아직 완벽하게 가성이 안 나와, 하지만 수술 후 스무살 때 나오던 소리가 나오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승철의 딸을 언급했다. 딸이 공부 잘한다는 소문에 이승철은 “공부를 즐기라고 해 다재다능하다”며 말을 아꼈다.하지만 수학 올림피아드 만점자라는 깜짝 소식에 이승철은 “그냥 공부 좀 하면 다 맞는다”면서 딸 칭찬에 얼굴이 화끈, 이어 “나도 이번에 알았다, 공부는 물론 노래도 잘해, 크리스마스 콘서트에 노래 같이 불렀다”고 딸 자랑을 했다. 

계속해서 이승철은 박찬욱 감독과 인연을 전했다. 과거 박감독의 신인시절, 데뷔작인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했다고. 이승철은 “그거 찍고나서 10년 쉬셨다”고 말하면서 “콘서트 실황 비디오를 우리 나라에서 최초로 만들어, 영화사에서 제작해준다고 해 인연, 내가 90년대 지드래곤 분위기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철은 “그 영화는 첫날 완전 흥행하고 둘째날 완전 망한 영화로 기록세웠다, 개봉날 약 1키로 콘서트장처럼 줄이 섰다”면서 “전국 극장에서 계약하자고 난리가 났다, 다음날 학교 개학이었고, 하필 개학 하루 전에 개봉에 완전 망했다”고 비화를 전했고, 정형돈은 “약간 가상화폐같은 영화였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다음은 슈퍼리치의 일과 패턴에 대한 문제가 나왔다. 정답은 알람 시간전에 기상하는 것이었고, 이를 이승철이 단 번에 맞혔다.이승철은 “난 저녁 6시 이후 녹음 안 해, 난 아침형 인간”이라면서 “녹음은 낮에 하고 저녁 6시부턴 술을 마신다, 퇴근 후엔 내 시간”이라며 유쾌하게 받아쳐 웃음짓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