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안녕나야' 이레, 최강희에 쪽지 남기고 잠적[별별TV]
등록 : 2021.04.08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KBS 2TV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안녕? 나야!' 방송화면 캡처

'안녕? 나야!'의 이레가 최강희에게 쪽지를 남기고 집을 떠났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는 어린 반하니(이레 분)가 자신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상처받는 것 같아 힘들어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어린 반하니는 돌아가야 할 날을 앞두고 불안해했다. 할머니 이홍년(김용림 분)이 아픈 것을 보고 "내가 돌아와서 할머니가 아픈 거야"라고 하는가하면 반하니가 접시를 깨트리는 것을 보고 미안해했다.

어린 반하니는 반하니에게 "사실은 돌아가는 게 너무 무서웠어. 가면 아빠의 죽음을 겪어야 하니까. 근데 나 때문에 그쪽이 위험해지는 건 더 싫어"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반하니는 "알아. 그래서 나도 마음이 아파. 너를 돌려보낼 수도, 여기 둘 수도 없어. 그치만 너 위험한 일 생기지 않게 내가 지킬게"라며 어린 반하니를 위로했다.

어린 반하니는 꿈에서 또 다시 아버지 반기태(김병춘 분)의 음성을 들었다. 잠에서 깬 반하니는 부적을 발견하고 잠든 반하니를 쳐다봤다. 결국 어린 반하니는 '하루 빨리 돌아가서 행복을 찾을 수 있게 도와줄게'라는 쪽지를 남기고 혼자 집을 떠났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