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1년=남은 시한부 시간'' 유수진이 눈물로 전한 #습관성 유산#난임 속사정 [Oh!쎈 종합]
등록 : 2021.01.15

[OSEN=김수형 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다양한 고민 사연 속에서도 유수진이 습관성 유산으로 아이와 네 번이나 이별해야했던 아픔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다양한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스페셜MC로 강재준이 출연, 남자들의 입장에서 철저하게 대변할 것이라 예고했다. 이 가운데, 고민상담으로 '낚시에 미친남편'이란 사연이 소개됐다. 결혼 4년차인 사연자는 남편이 낚시 중독자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급기야 자신과 상의도 없이 회사를 그만두고 낚시 어플회사에 취직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연의 주인공인 두 부부가 등장했다. 사연을 듣던 강재준은 "나도 아내 상의없이 가게차려, 내가 열심히만 한다면 자신있었다"면면서 "계획없이 낚시만하면 맞아야하지만 돈도 벌면서 취미생할까지 얼마나 좋냐"며 남편을 공감했다. 

이에 MC들이 모두 반발하자, 강재준은 "현재 남편은 낚시에 대한 다양한 경험이 필요하다"고 했고, 사연자는 "연락을 안 하고 가니까 문제다"며 좁혀지지않는 의견차를 보였다. 이 가운데 강재준은 "형한텐 말해도 돼"라고 외치며 남편 편에 섰으나, 아내가 남편을 믿고 임신을 해도될지 고민을 전하자  김원희는 "남편이 있어야 임신도 된다"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급기야 남편이 이혼소송에서 패소감이 된다고 하자 남편은 당황, 큰 귀책사유가 된단 말에 표정이 심각해졌다. 이에 강재준도 "현실적으로 끊을 수 없으면 좀 줄이자, 가끔 나가면 더 즐겁게 놀 것"이라며 명언으로 조언했다. 

다음 고민으로는 '선 넘는 남자'란 사연이 소개됐다. 결혼 6개월차 30대 신혼 부부인 사연자가 친구부부와 한 동네서 함께 살던 중, 친구 남편이 친구를 위해 선물을 함께 고르자고 했다고.

이를 받아들이며 함께 갔으나 친구 남편이 '이제 우리 둘 만의 추억이 생겼다'고 말해 혼란스러운 입장이었다. 게다가 그 선물까지 사연자가 받은 상황. 사연자는 "일이 더 커지기 전에 막아야할 것 같아, 어떻게 해야 잘 해결할 수 있을까요?"라고 고민을 전했다. 

모두 "이게 무슨 일이야, 이 남자 뭐냐"며 충격에 빠졌다. 이에 강재준은 "가자고한 친구의 남편이 잘 못이지만, 여자도 함께 따라간 것 자체가 문제"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듣던 중 김원희도 "나라도 안 갔을 것, 둘만 만나는건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하자, 이지혜는 "난 순수하게 갔을 것, 친구를 위한 깜짝 이벤트기 때문"이라며 의견을 보탰다. 전문가는 "실제로 강재준처럼 남편들은 '거길 왜 따라갔느냐'는 반응이 많다"면서 "부부를 지키는 것이 우선, 이사를 가는 것을 추천하다"면서 멀어지는 것이 최선일 것이라 조언했다. 

다음 사연으로는 '내게 남은 시간'이란 제목으로 결혼 3년차 45살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바로 사회에서 '2030 여성들의 워너비', '부자언니' 수식어로 익숙한 연봉 6억의 자산 관리사 유수진이었다. 

그녀는 "내게 없는 것은 딱 하나, 바로 아이"라면서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했으나 10주만에 유산됐다, 이후 시험관 시술 시작했지만 3년 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 하루에도 수십번씩 아이, 남편과 함께하는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지만 현실은 아침마다 직접 배에 주사를 넣고 호르몬 약을 먹어야하는 고통만 있다"고 운을 뗐다. 

유수진은 "그래도 꾹 참고 버텼는데 이젠 시간이 없다고 해,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이제 1년 남짓 남았다, 남은 시간동안 어떻게 해야될까요?"라며 고민을 전했다. 

난소도 나이가 들기 때문에 임신이 쉽게 되지 않는 상황. 이지혜는 "첫째 태리는 자연임신했지만 둘 째는 유산 경험이 있다"면서 "시험관 시도해 첫번째 실패 , 두번재는 시도조차 못 해 냉동난자를 모은 것도 다 써버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또 다시 시도했지만 할 수 있는 건 무한 기다림뿐, 마지막이 정혀져 있어 어쩌면 시한부 같은 느낌이 안타깝다"며 공감했다. 

강재준은 "결혼 4년차, 연애만 10년, 총 14년을 함께 한 아내"라면서 "26살에 만나 이제 40살이 됐다, 이젠 가질래도 못 가질 수 있겠다는 생각에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시도는 사실 많이 안 해봤다, 관계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솔직하게 말하자, 모두 "뭐 그렇게까지 말하냐"며 당황, 강재준은 "알고 싶은 줄 알았다"며 유쾌하게 답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재태크의 신이라 불리는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등장,  그녀는 "아이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시댁이 아이를 원하니 결혼 후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겠다 생각했다, 하지만 점점 나이가 드니까 본능적으로 아이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어, 집 앞에 있는 유치원을 보면 내 아이를 저기에 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자연임신이 됐지만 첫 아이 유산, 노산의 엄마라면 조심했어야하는데, 가장 조심해야할 8주차에 결혼식 강행, 심지어 힐을 신었다, 너무 자만했던 시기, 2주 뒤 유산됐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유수진은 "배아 이식은 두 번, 그 동안 두 번 자연임신을 했으나 또 유산, 시험관도 두 번 유산하며 총 4번 유산했다, 임신이 안 되는 몸은 아닌데 유지가 안 되는 것"이라면서 45세가 된 지금 난임을 전하면서 "4번 유산을 겪으니 이제 그만하고 싶단 생각이 들긴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남편의 의견을 묻자 그녀는 "위로보다 스파르타 스타일, 운동을 안 하니까 난소나이가 늙는다고 하더라,
먹는 것도 잘 챙겨먹지 않는다고 잔소리한다"면서 "아이를 유지할 체력을 기르란 소리에, 내가 아기를 낳는 기계인가? 싶더라, 아기 낳기 위해 이렇게 구박을 들어야할까 생각해, 배는 멍들어서 더이상 주사놓을 자리도 없는데"라며 잘 몰라주는 남편에게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남편은 기간이 정해져있는 레이스라면 최선을 다해야된다는 뜻이었다. 우선순위가 일인 것에 섭섭함을 느꼈다는 것. 이지혜는 "절친인정, 워커홀릭인 유수진, 남편 말처럼 스스로를 아끼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고,  
유수진은 "현재 남편 말을 듣고 일을 좀 줄이고 치료 발레도 시작, 부단히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김원히도 "아내가 무너지지 않기위한 남편의 마음일 것, 혹시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걸어가주길 바란다"고 했고, 이지혜는 "난 다 오빠때문이라고 남편 탓한다, 내가 얼마나 노력하는데"라고 소리지르면서 "우리의 문제인 만큼 함께 노력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MC들이 남편에게 하고싶은 말을 하라고 하자, 유수진은 "평범한 여자를 만났으면 어땠을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