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언니한텐' 유수진 ''임신 8주차 힐 신고 결혼식 강행→유산''‥이지혜 ''알았으면 말렸을 것'' [종합]
등록 : 2021.01.14


[OSEN=김수형 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유수진이 결혼식 후 유산된 첫째 아이를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유수진이 출연했다.

다음 사연으로는 '내게 남은 시간'이란 제목으로 결혼 3년차 45살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바로 사회에서 '2030 여성들의 워너비', '부자언니' 수식어로 익숙한 연봉 6억의 자산 관리사 유수진이었다. 

그녀는 "내게 없는 것은 딱 하나, 바로 아이"라면서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했으나 10주만에 유산됐다, 이후 시험관 시술 시작했지만 3년 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 하루에도 수십번씩 아이, 남편과 함께하는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지만 현실은 아침마다 직접 배에 주사를 넣고 호르몬 약을 먹어야하는 고통만 있다"고 운을 뗐다. 

유수진은 "그래도 꾹 참고 버텼는데 이젠 시간이 없다고 해,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이제 1년 남짓 남았다,
남은 시간동안 어떻게 해야될까요?"라며 고민을 전했다. 

난소도 나이가 들기 때문에 임신이 쉽게 되지 않는 상황. 이지혜는 "첫째 태리는 자연임신했지만 둘 째는 유산 경험이 있다"면서 "시험관 시도해 첫번째 실패 , 두번재는 시도조차 못 해 냉동난자를 모은 것도 다 써버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또 다시 시도했지만 할 수 있는 건 무한 기다림뿐, 마지막이 정혀져 있어 어쩌면 시한부 같은 느낌이 안타깝다"며 공감했다. 

강재준은 "결혼 4년차, 연애만 10년, 총 14년을 함께 한 아내"라면서 "26살에 만나 이제 40살이 됐다, 이젠 가질래도 못 가질 수 있겠다는 생각에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시도는 사실 많이 안 해봤다, 관계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솔직하게 말하자, 모두 "뭐 그렇게까지 말하냐"며 당황, 강재준은 "알고 싶은 줄 알았다"며 유쾌하게 답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재태크의 신이라 불리는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등장, 그녀는 "아이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시댁이 아이를 원하니 결혼 후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겠다 생각했다, 하지만 점점 나이가 드니까 본능적으로 아이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어, 집 앞에 있는 유치원을 보면 내 아이를 저기에 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자연임신이 됐지만 첫 아이 유산, 노산의 엄마라면 조심했어야하는데, 가장 조심해야할 8주차에 결혼식 강행, 심지어 힐을 신었다, 너무 자만했던 시기, 2주 뒤 유산됐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