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불청' 브루노, 7개월만에 등장 ''동시간대 예능 출연으로 못 나와… 욕 먹을 각오'' [종합]
등록 : 2020.06.30

[OSEN=김예솔 기자] 브루노가 7개월만에 '불타는 청춘'으로 돌아왔다. 

30일에 방송된 SBS '여름특집 불타는 청춘'에서는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브루노가 7개월만에 출연했다. 

이날 등장한 브루노는 "그동안 나오고 싶었는데 다른 타사 프로그램에 나와서 못 나왔다. 독일에는 그런 게 없는데 한국은 동시간대에 같은 프로그램에 못 나오게 돼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브루노는 "오늘 욕 좀 먹을 것 같다. 많이 놀림 당할 거라는 건 알고 있기에 각오했다"라고 말했다. 

브루노는 "원래는 시즌제 없이 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시청률이 좋지 않아서 시즌1까지 했다. 시즌2가 할 지 모르겠다"라며 "토요일로 시간을 옮겨서 시즌2가 해도 출연할 수 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브루노를 본 강경헌과 안혜경, 최민용은 반갑게 인사했다. 강경헌은 "브루노 살이 좀 빠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민용은 "갸름해 보이려고 수염 기르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브루노는 "좀 터프해 보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민용은 "터프해서 나를 이기려고 하는 거냐"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용은 "너 다른 데 갔었다며"라고 물었다. 이에 브루노는 "다른 방송국에 갔는데 시청률이 안 나왔다"라고 말했다. 최민용은 "겹치는 거 알면서 갔던 거 아니냐. 형들하고 붙어보고 싶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브루노는 "처음부터 알고 간 건 아니었는데 겹치더라"라며 "SBS가 최고다"라고 마무리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여름특집 불타는 청춘'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