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26살' 고정우 ''한 깊은 목소리? 굴곡진 인생 덕'' [인터뷰③]
등록 : 2023.05.27

[OSEN=조은정 기자] TV조선 ‘미스터트롯2’ 출신 가수 고정우가 정식 데뷔 앨범 발매를 앞두고 최근 서울 마포구 OSEN 사옥에서 인터뷰를 가졌다.고정우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5.27 /cej@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가수 고정우가 자신의 목소리에 대한 자부심을 밝혔다.

고정우는 27일 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앨범 ‘조선 로맨스’를 공개했다.

고정우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KBS2 ‘인간극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해녀였던 할머니와 함께 물질을 하며 최연소 해남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KBS1 ‘아침마당‘의 코너 도전 꿈의 무대에서 5승 가수로 실력을 입증한 후 TV조선 ‘미스터트롯2’에 출연, 진한 감성과 가창력으로 ‘해물 뚝배기 보이스’라는 애칭을 얻고 차세대 정통 트로트 주자로 눈도장을 찍었다.

고정우는 자신의 목소리에 대해 “다른 분들보다 깊이가 있고, 울림이 있고 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부심을 보였다.

이어 “보컬 선생님들께서 다 그러시는 부분이 ‘나이는 20대인데 40대나 50대의 한이 나온다’고 하신다”며 “어떻게 그런 한이 나오는가 생각해봤더니, 정말 제가 겪어온 인생이 고생이어서 그런 게 아닌가 싶다. 그런 생활 속에서 노래의 한이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OSEN=조은정 기자] TV조선 ‘미스터트롯2’ 출신 가수 고정우가 정식 데뷔 앨범 발매를 앞두고 최근 서울 마포구 OSEN 사옥에서 인터뷰를 가졌다.고정우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5.27 /cej@osen.co.kr

고정우는 “어릴 때 고생을 많이 했지만, 노래로는 감사하게 생각한다. 하나의 무기이기 때문이다. 폐활량도 좋고, 울림통도 크고 소리도 크기 때문에 내가 살아온 인생에 감사하고 노래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