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고정우 '''미스터트롯2' 탈락 후 응급실 셀카? 급성 식중독 때문''[인터뷰②]
등록 : 2023.05.27
[스타뉴스 | 김노을 기자]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트로트 가수 고정우가 '미스터트롯2' 탈락 후 SNS에 게재해 화제를 모은 '응급실 셀카'의 전말을 밝혔다.


고정우는 최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스타뉴스에서 첫 미니앨범 '조선 로맨스'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7일 발매되는 '조선 로맨스'는 구성진 보이스와 출중한 실력으로 '해물 뚝배기 보이스'라는 수식어를 얻은 고정우가 야심차게 준비한 첫 미니앨범으로, 타이틀곡 '탱자탱자'를 포함해 '조선 로맨스', '내 인생 거꾸로', '신신당부' 등 총 네 곡이 수록됐다.

디스코 리듬 장르의 곡인 '탱자탱자'는 빈둥거리는 모양을 나타내는 뜻이지만 빠르게 흐르는 세월을 헛되이 보내지 말고 한 번뿐인 인생 잘 살아보자는 다짐을 고정우만의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풀어냈다.

'조선 로맨스'는 진정성 있는 조선의 남자가 여인에게 사랑을 맹세하고 다짐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내 인생 거꾸로'는 '뜨거운 하루를 살면 인생이 젊어진다'는 우리의 평범한 삶 속에서의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한다. 끝으로 '신신당부'는 할머니께서 살아 생전에 걱정하신 말씀이 돌아가시고 난 후엔 더 사무치게 그립고, 보고싶은 애틋한 마음을 담았다.

이날 고정우는 2020년 10월 발표한 곡 '잘 될 끼다' 이후 2년 동안 앨범을 발매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스스로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제 자신을 갈고 닦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어 "보석방 보석도 계속해서 닦아야 빛이 나듯 저도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열심히 연습하고 노력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스스로 느낄 때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오면 부끄럽지 않나. 충분히 도전을 할 수는 있었지만 좀 더 갈고 닦고 싶었다. 주변에서 '빛도 좀 봐야 하지 않겠냐. 경연 프로그램 같은 데 나가봐라'라고 했지만 준비가 된 상태에서 도전하고자 2년이라는 시간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정우는 지난 3월 인기리 종영한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2'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경연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묻자 그는 "흔히 경연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 '개천에서 용 난다'라는 표현을 쓰지 않나. 저도 그런 의미에서 도전한 거다"고 답했다.

또한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며 "많이 준비했는데 떨어지면 어쩌나 싶은 부담감도 컸고, 스트레스가 심해서 잠을 못 자기도 했다. 하지만 제가 결정한 일이기 때문에 칼을 뽑았으니 무라도 썰고 내려오자는 심정으로 경연에 임했다"고 털어놨다.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23.05.23 가수 고정우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미스터트롯2' 후 첫 컴백이자 정식 데뷔인 만큼 감회도 남다르다. 고정우는 "주변의 반응이 많이 달라졌다. 이젠 어엿한 가수로서 인정을 해주시고 '노래 정말 잘 한다, 많이 늘었다'라는 소리를 듣는다. 이전까진 할머니와의 사연 때문에 관심을 받았다면 이젠 노래로 대중에게 인정을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고정우는 '미스터트롯2' 9회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탈락이 발표된 후 자신의 SNS에 '응급실 셀카'를 게재해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급성 식중독이 와서 응급실에 간 것"이라며 "경연할 땐 긴장하다 (경연이) 끝나니까 긴장이 풀어지면서 순간적으로 컨디션이 확 떨어지더라. 다른 이유가 아니라 갑자기 식중독, 장염 증세가 와서 응급실에 간 거였다. 생각도 못 했는데 기사가 나와서 저도 놀랐다"고 말하며 웃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