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심진화 ''더 글로리', 차라리 기다릴 때가 더 나아'' 왜?
등록 : 2023.03.21

[OSEN=최나영 기자] 개그우먼 겸 배우 심진화가 '더 글로리' 앓이에 빠졌다.

심진화는 20일 자신의 SNS에 "차라리…기다리고 있을때가 더 나은것같기도 하고…"라고 말문을 열어 보는 이들을 궁금케 했다. 이어 "후유증이 상당하다…"라고 그 이유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존재하는 메이킹 영상 다보고 모든 인터뷰 다 찾아 보고 찾아 읽고 마치 현존하는 사람들처럼 우리 동은이 여정쌤 잘지내는지 현남이모 행복한지 선아 방학때 만났는지 예솔이 상처 안받고 꿋꿋하게 지내는지 기타 등등…생각에 사로잡힌다"라고 그 후유증 현상에 대해 설명했다.

"김은숙 작가님 부디 계속 계속 많이 많이 써주세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서요"란 바람을 덧붙였다.

이에 절친인 배우 박솔미는 “그만 보내줘~ 그래야 다른작품으로 또 만나지 ㅋㅋㅋㅋㅋㅋㅋ”라고, 소유진은 “언니ㅎㅎㅎ””라고 댓글을 달았다. 심진화와 비슷한 반응을 겪고 있다는 댓글도 상당수 존재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학교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은숙 작가가 집필을, 안길호 감독이 연출을, 배우 송혜교, 임지연, 이도현, 박성훈, 정성일, 김히어라, 차주영, 염혜란, 김건우 등이 열연했다.

넷플릭스 전세계 1위를 기록하고 출연 배우와 캐릭터 열풍이 부는 등 신드롬의 중심에 섰다. 다만 안길호 감독은 공개 직전 과거 학폭 논란에 휩싸였고 이에 사과해 드라마의 감독에 오점을 남겼다.

/nyc@osen.co.kr

[사진] 심진화 SNS, 넷플릭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