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길복순' 전도연 ''액션연기, 두려웠지만..몸이 고장날때까지 했다''
등록 : 2023.03.21
[스타뉴스 코엑스(강남)=김미화 기자]
배우 전도연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오는 31일 공개. 2023.03.21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전도연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오는 31일 공개. 2023.03.21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전도연이 킬러 역할을 맡아 본격적인 액션 연기를 펼친 소감을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넬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전도연, 설경구, 김시아, 이솜, 구교환, 그리고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전도연이 킬러 길복순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전도연은 "무섭고 두려웠지만 무슨일이 있어도 해내야 된다고 저한테 세뇌를 시켰다. 내 몸이 부서져도 이것은 꼭 해내야 된다고 생각했다. 제가 끊임없이 연습을 계속할 수 밖에 없던 것은, 액션배우랑 하는 것이 아니라 배우들과 연기 해야 하기 때문이었다. 연습을 많이 하지만, 촬영에 들어가면 동작보다 감정이 앞선다. 누가 누구를 다치게 할 수 잇기에 더 조심스럽고 어려웠다. 감독님이 액션 찍는 방식이 롱테이크로 찍는 방식이었다. 그래서 되게 무섭지만 해냈을 때 쾌감도 컸다. 그런 생각들과 감정들, 만감이 교체했다"라고 밝혔다.

전도연은 "한계를 넘었다"라는 설경구의 칭찬에 "마음은 날아다니고 싶은데 마음대로 안 따라주는 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