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방은희, 어머니 임종 놓쳤다 ''돌아가시고 이틀 뒤에 발견...'' ('같이 삽시다')
등록 : 2023.03.21

[OSEN=연휘선 기자] 배우 방은희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다사다난한 삶을 털어놓는다. 

오늘(21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약칭 같이 삽시다)'에서는 방은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 가운데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받는 씬스틸러 방은희가 포항을 찾은 거이다. 

존경하는 배우로 박원숙을 꼽으며 한달음에 달려온 방은희는 자매들의 환영 속 한껏 밝아진 표정으로 근황을 털어놓았다. 방은희는 "최근 일일드라마 '비밀의 여자'를 촬영하고 있고 간만에 남편이 생겼다"며 극 중 남편 역할로 열연 중인 최재성을 언급했다. 이어 "드라마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모처럼 생긴 남편이니 이불씬이라도 넣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지난 삶을 이야기하던 방은희는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두 번의 결혼과 이혼 후 외로운 싱글맘으로 살아온 방은희였기에 힘들게 살아가는 모습을 어머니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았을 터. 방은희는 "어머니의 호출에도 약 1년 동안 만남을 미루기만 하다가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이틀 뒤에야 발견했다"며 어머니를 여읜 슬픔과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심심할 틈 없는 방은희와 네 자매의 유쾌한 하루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오늘 밤 8시 30분에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