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안다행' 이연복X레이먼킴X정호영, 일식+양식+중식 달걀요리 '감탄'
등록 : 2023.03.20
[스타뉴스 이빛나리 기자]
/사진='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사진='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이빛나리 스타뉴스 인턴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이연복, 레이먼 킴, 정호영이 다양한 달걀요리를 선보였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셰프 3인방 이연복, 레이먼 킴, 정호영과 혹 형제 허재, 김병헌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호영은 계란과 다양한 채소를 보고 "저는 계란찜 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은 레이먼 킴을 보며 "형은 양식"라고 전했다. 레이먼 킴은 "양식할 게 없어"라며 고민했다. 허재는 "채소 많잖아. 채소 가지고 해"라고 전했다.

정호영은 레이먼 킴에 "수프 같은 거 하면 안 돼?"라고 제안했다. MC 붐은 "지금 채소밖에 없다"며 걱정했다. 이후 이연복은 "중식의 총유빙이라고"라며 파 전병을 요리하겠다고 말했다. 붐은 "이연복 셰프님은 요리를 들어보고 어울리는 요리를 선택하셨다"며 감탄했다.

한편 김병헌은 수세미로 달걀을 씻다가 깨뜨렸다. 정호영은 "잠깐만 계란이"라며 달걀을 다시 세었다. 허재는 놀라 "계란을 깼어?"라고 물었다. 김병헌은 "자기가 깨졌어"라며 변명했다. 레이먼 킴은 김병헌에 "수세미로 닦는 게 아니고 물에 불렸다가"라며 달걀 씻는 법을 알려줬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이빛나리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