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우도환·김지연·차학연, 시작부터 빛난 케미..대본리딩 첫 공개(조선변호사)
등록 : 2023.02.09

[OSEN=하수정 기자] ‘조선변호사’가 활기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MBC 새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연출 김승호, 이한준 / 극본 최진영/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원콘텐츠)는 부모님을 죽게 한 원수에게 재판으로 복수하는 조선시대 변호사 '외지부'의 이야기다. 진정한 복수는 의로운 일을 할 때 가치 있는 것임을 보여주며 백성을 위하는 진짜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유쾌, 통쾌한 조선시대 법정 리벤지 활극 드라마다. 

9일 공개된 대본 리딩 현장 사진에는 김승호 감독과 최진영 작가를 비롯해 극을 이끌어 갈 배우 우도환(강한수 역)과 김지연(이연주 역), 차학연(유지선 역), 천호진(유제세 역), 최무성(추영우 역), 신동미(홍 씨 역), 이규성(동치 역), 송건희(이휼 역) 등이 한자리에 모여 첫 만남부터 빛나는 케미를 선보였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극에 몰입한 배우들은 저마다 열연을 펼치며 막강 호흡을 자랑,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우도환은 순식간에 외지부 ‘강한수’ 캐릭터에 녹아든 뒤 눈빛부터 말투까지 완벽하게 구현해 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청산유수 입담을 자랑하면서도 마성의 매력을 지닌 강한수를 그려낼 우도환의 활약이 기대된다.

첫 사극에 도전한 김지연 또한 정의롭고 강단 있는 캐릭터 이연주에 흠뻑 빠져 놀라운 싱크로율을 발휘했고, 조선시대 판윤(한성부 으뜸 벼슬) 유지선 역을 맡은 차학연은 냉온을 오가는 매력을 배가시키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천호진, 최무성, 신동미, 이규성, 송건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은 각자의 개성이 담긴 호연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고, 긴장감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분위기 속에서 배우들이 만들어 갈 유쾌, 통쾌한 복수극의 서막을 알렸다. 

대본 리딩을 마친 우도환은 “더 좋은 연기와 이야기로 찾아가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며 의지를 불태웠고, 김지연은 “보는 사람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드라마다”라고 기대를 불어넣었다. 차학연 또한 “많은 사랑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배우들의 열연, 화기애애한 케미까지 더해진 MBC 새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는 ‘꼭두의 계절’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이며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 새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