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청춘월담’ 박형식, 살인사건 용의자 전소니 포획…서슬 퍼런 추궁
등록 : 2023.02.07

[OSEN=유수연 기자] 박형식이 살인사건 용의자 전소니를 취조한다.

7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 연출 이종재/ 제작 글앤그림미디어/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2회에서는 왕세자 이환(박형식 분)이 강무장에 나타난 불청객 민재이(전소니 분)를 체포, 자신에게 접근한 목적을 캐낼 예정이다.

앞서 이환은 ‘국본이 오른팔을 쓰지 못한다’는 흉흉한 소문을 잠재우기 위해 직접 강무장에 출두, 신하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강무를 계기로 자신의 강건함을 증명하고 국본의 자리를 지켜야 하는 만큼 어떠한 걸림돌도 용납할 수 없는 상황.

그러나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민재이가 강무장에 숨어들면서 새로운 사건이 벌어질 것을 예감케 한다. 민재이는 가족의 갑작스러운 독살과 이환이 연관이 있으리라 예상하고 있어 민재이가 이환을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 궁금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강무장에 잠입한 민재이를 포획한 이환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으슥한 창고 안 포승줄에 꽁꽁 묶인 채 고개를 숙인 민재이의 눈빛에는 두려움과 간절함이 서려 있어 목숨을 걸고 한양으로 올라온 그녀의 절박한 심정을 느낄 수 있다.

그런가 하면 호위무사 태강(허원서 분)과 함께 민재이를 추궁하던 이환의 얼굴색이 바뀌어 의문을 남긴다. 차마 믿을 수 없는 사실을 들은 듯 눈빛이 흔들리던 이환은 곧 민재이의 앞에 바짝 붙어 앉아 대화를 나누기 시작한다. 이에 이환의 마음을 돌린 민재이의 한 마디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박형식과 전소니의 예상치 못한 독대가 펼쳐질 ‘청춘월담’ 2회는 오늘(7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yusuou@osen.co.kr

[사진] tvN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