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비혼주의 고민녀, 임신→6세 연하 남친 '잠적' [연애의 참견]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비혼주의 고민녀, 임신→6세 연하 남친 '잠적' [연애의 참견]


비혼주의였던 고민녀가 임신을 한다.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162회에서는 6세 연하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연상에 비혼주의자인 자신의 상황을 아랑곳하지 않고 직진 본능을 보인 남자친구와 연애를 시작한다. 그리고 연애 6개월째 고민녀는 임신을 한다. 처음엔 혼란스러웠지만 고민녀는 아이를 낳기로 결심한다. 남자친구는 당황하며 비혼주의자였던 고민녀를 이해하지 못한다.

싱글맘으로 아이를 키우겠다는 고민녀의 말에도 남자친구는 잠적한다. 5일 만에 돌아온 남자친구는 결혼이 최선의 선택인 것 같다며 프러포즈를 한다.

하지만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철없는 모습에 실망한다. 남자친구의 수중엔 현금 50만원이 전부이고 결혼식을 준비하는데 기본적인 것도 관심 없다. 남자친구는 일이 힘들어 반차를 쓰고 고민녀는 책임감 없는 듯한 남자친구에게 화가 난다.

그러자 남자친구는 과거에 고민녀가 먼저 힘들면 일을 그만둬도 된다며 응원해줬던 것을 언급하며 고민녀가 결혼을 준비하면서 변했다고 주장한다. 자신은 결혼을 하더라도 연애하듯이 살고 싶다는 설명이다.

주우재는 "예전에는 네 인생, 내 인생 확실하니까 저런 말도 했겠지만 상황이 변했으면 당연히 변해야 한다"고 말한다. 곽정은은 "든든하고 자신을 귀여워해 주던 사람이 자신에게 의지하는 것 같은 게 부담스러운 것"이라고 말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고정 출연자들이 고민녀의 복잡한 마음에 대해서도 설왕설래한다.

김숙은 "혼자 아이를 키우는 건 상관없는데 지금 아이와 남자친구까지 두 명을 키우게 생겼다"고 말한다. 서장훈은 "엄마 입장에서 아이를 아빠 없는 아이로 만들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