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청춘월담' 조선 엄친아 윤종석, 박형식 아군? 적군?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tvN
/사진=tvN

'청춘월담' 윤종석이 과몰입을 부르는 '단짠 유발러'로 등극했다.


그는 사랑하는 이와의 혼인을 앞둔 남자의 설렘부터, 하루아침에 정인을 잃은 슬픔, 왕세자를 향한 굳건한 충성심과 어딘가 의심스러운 기류까지, 단짠을 넘나드는 열연으로 '청춘월담'의 재미를 수직상승시켰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에서는 각양각색 성격과 매력을 자랑하는 다섯 청춘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종석은 이유 모를 저주에 걸린 왕세자 이환(박형식 분)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하루아침에 일가족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민재이(전소니 분)의 정혼자 한성온 역으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극중 한성온은 모두가 알아주는 명문가 영산한문의 종손으로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는 청춘이다. 이에 윤종석은 반듯한 외모, 타고난 기품과 학식은 물론, 애민의 마음까지 갖춰 경국지재라는 칭찬이 자자한 '조선의 엄친아'로 완벽 변신,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면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자신과 혼례를 올릴 연인을 떠올리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이다가도, 충격적인 일가족 살인사건의 전말과 그녀가 남몰래 정을 통한 정인이 있었다는 소문에 넋이 나가 슬퍼하고 절망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민재이를 태웠을 꽃가마를 단칼에 내려치며 분노로 가득찬 한성온의 심정 등 감정의 진폭이 큰 인물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러면서도 이내 "필시 다른 연유가 있을 것"이라며 끝까지 연인을 믿고자 하는 우직한 면모를 보이기도.

그런가 하면, 한성온은 오른팔을 쓰지 못하는 이환을 향한 진심 어린 걱정과 함께 왕세자의 자질을 논하는 대신들로 인해 강무에 나서게 된 그의 곁을 지키는 모습으로 충직한 신의를 드러냈다. 이렇듯 윤종석은 친구인 왕세자와의 굳건한 우정에서부터 믿었던 정인에게 배신 당한 충격과 무엇이 정답인지 알 수 없는 혼란에 빠진 표정 등 한 인물이 가진 다양한 얼굴을 시시각각 달라지는 눈빛으로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윤종석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방송 말미 그는 왕세자를 저주하는 '귀신의 서' 속 '벗이 너에게 등을 돌리고 칼을 겨눌 것'이라는 구절과 함께 매서운 표정으로 이환을 향해 활을 겨눠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한 것. 이에 날카로운 눈빛과 함께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낸 윤종석이 그대로 활을 쏘며 저주를 실현시킬지, 아니면 예전처럼 그를 지키는 충직한 신하로 남을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