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키이스트, 스튜디오플로우 통해 보야저필름 인수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
키이스트, 스튜디오플로우 통해 보야저필름 인수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 키이스트의 투자회사 스튜디오플로우가 글로벌 프로덕션을 전문으로 하는 보야저필름의 지분을 100% 인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해외 로케이션에 특화된 기업 인수를 통한 키이스트의 글로벌 드라마 제작 역량 강화 전략의 일환이다.


보야저필름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해외 프로덕션을 맡았던 김동식 대표 프로듀서와 해외 합작 및 국내 대작 프로젝트를 진행한 전문경험이 풍부한 다수의 프로페셔널들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 '미나리'의 배급사로 알려진 A24 가 제작한 헐리우드 작품 'Past Lives'의 국내 제작과 마블(Marvel)의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과 '블랙 팬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SF 드라마 '센스 에잇(Sense 8)' 등 글로벌 유명 작품의 국내 촬영에 중추적인 역할로 참여했다.

또 '도깨비', '배가본드', '스토브리그', 최근 '재벌집 막내아들'까지 수십 편에 달하는 드라마와 '독전', '모가디슈' 등 유수의 대작 영화까지 수많은 국내외 작품의 해외 로케이션과 프로덕션에 참여, 글로벌 파트너십과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박성혜 키이스트 대표는 "이번 보야저필름 인수를 통해 드라마 제작 규모를 확대하고 북미, 유럽 등 해외 제작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며 "특히 올해 당사가 준비하고 있는 '링마벨', '시선으로부터' 등 글로벌 로케이션 비중이 높은 작품들이 제작되는 만큼 인하우스 벨류체인을 통한 퀄리티와 시너지를 한층 배가시킬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우람 스튜디오플로우 대표는 "나날이 제작 규모가 커지고 있는 K-드라마는 해외 촬영에 특화된 전문 프로덕션이 필수적인 상황"이라고 하면서, 앞으로 스튜디오플로우와 키이스트가 같이 제작할 대규모 해외 로케 텐트폴 작품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키이스트가 지난 3월 투자한 스튜디오플로우는 드라마계의 스타 감독 4명과 업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드라마 콘텐츠 제작사다. '태양의 후예'의 함영훈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부부의 세계'의 모완일, '이태원 클라쓰'의 김성윤, 전창근, 김진원 감독이 함께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계속해서 신인 연출 및 작가를 영입하며 파괴력 있는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에 있다.

SM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 제작 중추를 담당하는 계열사 키이스트는 대작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를 시작으로 '일루미네이션', '비밀은 없어' 등 다수의 라인업 공개를 앞두고 한창 제작 중이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