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다니엘튜더♥︎' 임현주, 난자냉동 고백 ''매일 배 주사 놔..비용 부담'' [전문]
등록 : 2023.02.07

[OSEN=하수정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영국인 작가와 결혼하기 전, 난자를 냉동한 사실을 공개했다.

임현주는 지난 6일 "예전에 난자 냉동 했던 이야기. 몇 년 전부터 냉동난자에 대한 관심이 있었지만 늘 할일이 많았고 과정과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우선순위에서 밀리다 결국 결심한 순간이 있었습니다"라며 "결심할 당시 저는 만나는 사람이 없었고, 결혼은 언제 해도 혹은 하지 않아도 된다지만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선 제 마음이 어떻게 흘러갈지 장담할 수 없었거든요. 그렇다면 '해보자' 하고요"라며 난자를 냉동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매일 새벽 출근 전에, 행사 직전에도 시간 맞춰 배주사 놓던 날들. 관련 시술을 하는 여성들이 얼마나 쉽지 않은 과정을 겪었는지 실감했어요. 결과적으로 냉동난자는 당시 저에게 결혼, 출산의 시기와 여부에 대해 여유를 갖게 하는 보험이 돼줬어요. 얼마나 큰 자유를 주었는지"라고 설명했다.

또한 임현주 아나는 "비용과 몸에 있을 수 있는 부담 등 여러 이유로 이게 절대적으로 좋다 아니다 라고 말할 수는 없어요. 결국 사용하지 않기로 하거나, 쓰지 못하게 될 가능성도 있고요(해동 과정에서 확률 때문에)"라며 "다만 선택권을 넓히기 위한 대비책이 될 수 있기에 혹시 관심있는 여성들이 있다면 저의 이야기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며 솔직한 경험담을 털어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임현주 아나운서가 난자은행을 방문해 설비 기구 등을 찍은 모습이 담겨 있다. 임현주는 결혼 전 난자를 냉동하면서 결혼 및 출산 시기에는 여유를 갖게 됐지만, 비용과 몸에는 부담이 됐다며 직접 겪은 장단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해 10월 영국 출신 작가 다니엘 튜더와 결혼을 발표했고, 이달 예식을 올릴 예정이다. 

다음은 임현주 아나운서의 글 전문

예전에 난자 냉동 했던 이야기. 몇 년 전부터 냉동난자에 대한 관심이 있었지만 늘 할일이 많았고 과정과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우선순위에서 밀리다 결국 결심한 순간이 있었습니다.

결심할 당시 저는 만나는 사람이 없었고, 결혼은 언제 해도 혹은 하지 않아도 된다지만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선 제 마음이 어떻게 흘러갈지 장담할 수 없었거든요. 그렇다면 ‘해보자’ 하고요. 매일 새벽 출근 전에, 행사 직전에도 시간 맞춰 배주사 놓던 날들. 관련 시술을 하는 여성들이 얼마나 쉽지 않은 과정을 겪었는지 실감했어요.

결과적으로 냉동난자는 당시 저에게 결혼, 출산의 시기와 여부에 대해 여유를 갖게 하는 보험이 되어 주었어요. 얼마나 큰 자유를 주었는지!

비용과 몸에 있을 수 있는 부담 등 여러 이유로 이게 절대적으로 좋다 아니다 라고 말할 수는 없어요. 결국 사용하지 않기로 하거나, 쓰지 못하게 될 가능성도 있고요(해동 과정에서 확률 때문에) 다만 선택권을 넓히기 위한 대비책이 될 수 있기에 혹시 관심있는 여성들이 있다면 저의 이야기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저는, 서울역을 지날 때마다 왠지 애틋하고 그렇습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임현주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