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우린 가이드 없다''..'피지컬:100', 치열함 속에 숨겨진 비밀[종합]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안윤지 기자]
장호기 PD/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장호기 PD/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피지컬:100'이 순항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그들의 치열함 속에 숨겨진 비밀이 밝혀졌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피지컬:100'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장호기 PD가 참석했다.

유기환 매니저는 "2021년 10월 18일이더라. 메일을 한 통 받았다. MBC 시사 PD에게 기획안 메일이 왔다"라며 "2주 만에 PD님께 연락을 드리고 제작팀을 꾸려 달라고 했다. 가장 큰 스케일로 제작했다. 큰 사이즈의 작품을 결정하는데 확신을 줬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장기호 PD는 본격적인 진행에 앞서 "오픈하기 전에 지구 반대편에 있는 시청자 역시 즐겁게 봐달라고 말했다. 말은 이렇게 했지만 사실 부담감이 있었다. 칠레에서도 톱10에 올랐다고 하니 감사하고 좋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MBC에서 다큐멘터리를 주로 하던 연출자다. 이 때문에 서바이벌 연출은 어려웠을 것. 이에 "다큐멘터리를 많이 하진 않지만 자연스럽게 접목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축구를 예로 들면 특별한 설명, 연출 없이도 90분 안에 감동이 들어있다. 다만 예능형 자막, 연출의 의도적 편집을 배제하면서 현장의 리얼함으로 대결하려고 했다"라고 강조했다.

장호기 PD는 "이 프로그램은 가이드 드린 게 하나도 없다. 또 출연자 역시 가이드를 준다고 해서 따라갈 사람이 아니다. 우린 해야 할 것만 말씀드렸다. 나도 이번에 감명 깊었던 건 감정이 안 좋아지고 좋지 않은 표정은 미련이 남았단 뜻인 거 같았다"라며 "우리는 미련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해냈기 때문에 후련함이 느껴지는 거 같다. 모든 게 끝날 때마다 박수치고 포옹하고 그게 정말 자연스럽게 나온 거여서 깜짝 놀랐다. 그게 우리 프로그램의 매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장호기 PD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진행되 넷플릭스 오리지널 '피지컬:100'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지컬: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장호기 PD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진행되 넷플릭스 오리지널 '피지컬:100'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지컬: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피지컬:100'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과 비슷한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장호기 PD는 "'오징어 게임' 전에 기획했지만 어쨌든 나왔다. 거기선 탈락하면 사람을 죽이지 않나. 그런 콘텐츠에 열광하는 사람들 앞에서 '수고했습니다'라든가 명찰을 떼는 건 먹히지 않을 것 같았다. 통렬한 장치가 필요했다"라며 "참가자들이 가진 목숨을 빼앗고 싶었고 그게 그 사람들의 몸이다. 사람들의 몸을 2시간 동안 본을 떠서 만들고 스스로 깨는 것 같은 연출이었다. 출연자분들이 많이 고통스러워했다. 깨는 척만 하면 안 되냐고 하는데 결국 1개만 남고 모두 깨졌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지원자 500분 중 정신적인 상담을 받고 100분을 정했다. 초반 세트는 축구장 2개를 합친 공간에서 촬영했다. 촬영은 두 달 사이에 마무리됐다. 여유 있게 촬영할 순 없었다. 그래서 국가대표 선발된 분들은 못 나오기도 했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피지컬:100'은 박형근과 춘리는 1대1 경기로 젠더 이슈가 일었다. 박형근은 춘리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후, 춘리의 가슴을 무릎으로 찍어 눌렀다. 이를 지켜본 다른 여성 참가자들은 "가슴! 가슴!"이라고 소리를 질렀고, 박형근은 관중석을 향해 입을 닫으라는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됐다.

장호기 PD는 "기획 의도 자체가 완벽한 피지컬을 찾는 과정이다. 그런 의도에 맞춰 설계가 됐다. 모든 분에게 동의받고 진행됐다. 또 언제든 경기를 피하거나 포기를 하지 않았다. 춘리 선수가 SNS에 올린 내용을 보는 게 좋을 거 같다"라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장호기 PD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진행되 넷플릭스 오리지널 '피지컬:100'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지컬: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장호기 PD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진행되 넷플릭스 오리지널 '피지컬:100'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지컬: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 사진제공 = 넷플릭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어 "젠더 이슈를 부추기거나 신체 부위에 대해 악플을 다는 거나 프로그램 떠나서도 문제가 되지 않나 생각한다. 지금도 춘리 선수의 목소리나 몸에 여러 얘기가 나온다고 들었다. 그 두분이 최선을 다해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보여준 모습들이 있다. 춘리 선수도 남성분을 충분히 제압하고 또 리스펙트를 받았다. 그런 쪽으로 편견이 있었다고 알고 잘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또한 "룰 부분에 있어선 고민을 많이 한다. 현장에선 디테일한 부분이 더 있었다. 자막과 설명으론 길었다. 너무 불필요하게 많은 정보가 제공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편집과는 달리 경기 많이 중단됐다. (경기를 중간에) 끊고 경고 드리고 다시 뺏기도 했다. CG로 코너별 심판 분을 지웠다. 방송에서 보는 것보다 디테일한 규칙이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피지컬: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