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사람도 중고 같다''던 승우아빠, 당근마켓 비하 논란에 사과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승우아빠 유튜브
/사진=승우아빠 유튜브
유튜버 승우아빠가 최근 불거진 당근마켓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승우아빠는 7일 "지난 2월 3일 라이브 방송에서 당근마켓 댓글에 대한 제 부적절한 발언과 도를 넘은 언행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을 대상으로 하는 방송에서 특정 플랫폼이나 이용자들에 대한 편파적이고 도를 넘은 발언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잘못이고 경솔했던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승우아빠는 "이런 말을 제 입 밖으로 뱉기 전에, 더 생각하고 더 조심했어야 했다. 경솔하고 가벼운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많은 분과 당근마켓 측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라이브 방송 이후 제 발언들이 크게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회사를 통해 당근마켓 측으로 직접 사죄의 자리를 마련할 수 있는지 문의를 드렸다"며 "현재 적극적으로 당근마켓 측에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십사 부탁드리고 있으며 본 사건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는 여건이 주어진다면 절차를 밟아 후속 처리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또한 승우아빠는 "저는 그렇게 대단한 사람도 아니고 똑똑한 사람도 아니다. 항상 스스로 부족한 부분이 많음을 느끼고 주변에서 도와주는 분들로 인해 이러한 단점들을 그나마 상쇄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 경솔한 행실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서 너그러이 반성하고 바로잡을 기회를 주신다면 이러한 일들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스스로를 더 채찍질하며 바른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승우아빠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수빙수님, 이렇게 하시면 레스토랑 망해요'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승우아빠는 식당 창업 준비 중인 수빙수에게 조언을 건네는 과정에서 당근마켓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당시 그는 당근마켓에 구인 공고를 올렸다는 제작진에게 "거기다 내면 중고만 들어오겠지", "미쳤나 보다. 정상적인 루트로 내라"고 말했다.

이후 3일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도 다시 당근마켓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그는 당근마켓 측이 댓글을 단 것을 보고 "무료로 광고하지 마라. 양심이 없다"며 "당근에서 구하면 사람도 중고 같다"고 발언했다.

한편 승우아빠는 2018년 인터넷 방송을 시작, 현재 약 16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또한 승우아빠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