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빠가 프라다가방 사줬어''..강민경, 父 재력 자랑 과거 눈길[스타이슈]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스타뉴스, 강민경 싸이월드
/사진=스타뉴스, 강민경 싸이월드

가수 다비치의 강민경이 부친, 오빠의 부동산 사기 혐의 피소 사건에 자신과 관련 없는 인물이라고 선을 그은 가운데, 그의 재력 자랑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강민경은 소속사를 통해 지난 6일 "강민경은 만 18세에 데뷔한 이후 수차례 부친의 불미스러운 금전 문제를 경험했다. 이로 인해 크게 고통을 받아 온 강민경은 부친과 왕래를 끊었고, 단 한 번도 부친의 사업에 대해 관여한 적이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 역시 강민경은 전혀 알지 못했던, 강민경과 무관한 사건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날 강민경의 부친과 친오빠가 부동산 사기 혐의로 경찰에 피소됐다고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투자자 박모씨 등 19명은 지난 2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강민경 부친 A씨와 강민경 친오빠 B씨가 부동산 개발 회사를 운영하며 2017년 9월경 개발 계획이 뚜렷하게 없는 경기 파주 문지리 소재 임야를 2년 안에 개발할 것이라고 속여 12억 원 부동산 개발 계약을 체결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강민경은 최근 자신의 쇼핑몰 직원에 대해 턱없이 적은 페이로 과도한 업무를 강요했다는 '열정페이' 논란에 휩싸여 사과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강민경의 이름이 언급된 논란이 또 한번 터져 주목받았다.

/사진=강민경 싸이월드
/사진=강민경 싸이월드

강민경이 부친, 오빠의 사기 혐의 사건엔 단호하게 선을 그은 가운데, 그가 과거 자신의 가정과 재력을 자랑한 글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재조명됐다.

강민경이 2005년에서 2006년 무렵 자신의 싸이월드 계정에 작성한 글에는 "우리 아버님께서 기특하게. 아주 우리 아버님 좋으시지. 프라다 가방 70만 원짜리 사줬어. 으아악. 어젠 옷 사고 오늘은 가방 사고 기분 짱인걸. 프라다 찐이라고. 이젠 나 폴로 이미백 안 맬 거야. 프라다가 있는 걸. 근데 무서워서 못 들고 다닐 듯. 뺏기면 어떡해. 우리 아빠도 그 걱정을 하더구만. 기분 좋다"라는 내용이 써 있었다.

또 강민경은 "산삼을 머리까지 다 먹어야 용돈을 준다는 아빠의 특명에 진짜 눈물 흘리면서 쓰디 쓴 삼을 야밤에 뜯어먹은... 아무리 몸에 좋다지만.. 너무 써.."라고 글을 쓴 바 있다.

이밖에도 강민경은 자신의 재력과 화목한 가정을 자랑하는 글을 여러 번 올려 네티즌들 사이에 수차례 회자됐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