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상진X한석준X김일중, '대상' 전현무에 각성→개인기 연마+바다 입수 [종합]
등록 : 2023.02.07

[OSEN=최지연 기자] '프리 3인방' 오상진, 한석준, 김일중이 전현무에 대적할 필살 개인기를 연마했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환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오상진, 한석준, 김일중 등 전 아나운서 출신의 프리랜서 방송인들이 전현무를 분석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숙은 "김환 씨는 프리선언한지 벌써 5년차지만, 여전히 직장생활을 하는 기분이라고 한다"라며 그 이유를 물었다. 김환은 아내의 말투가 명령조라며 부장님을 모시고 사는 기분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아내에게 문자 온 걸 후배가 본 적이 있다. 후배가 그 문자를 보더니 '이건 상사와의 대화내용인데'라고 하더라"며 둘째 돌잔치 전날 아내의 드레스 심부름을 하다 친구와 맥주를 먹어 혼난 적이 있다고 알렸다. 

아내에게 사전에 말하지 않고 약속을 잡았기 때문이라고. 김환의 아내는 "기본이 안되어있다"는 워딩을 전했고, 김환은 이에 불쾌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지혜는 오히려 아내의 편을 들어 김환을 시무룩하게 만들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이를 본 김구라는 김환에게 "환(구슬)처럼 둥글게 살아라"라고 조언하며 쐐기를 박았다. 김환은 "저도 욱해서 가출한 적이 있다"며 아내와 딸이 합심해 자신을 무시하자 "'나한테 너무한거 아니야?'하고 집을 나갔다"고 회상했다.

그길로 김환은 카페에 가 3,4시간 정도 혼자 있었다고. 김환은 "자존감이 낮아지는 느낌도 느꼈다. 카페에서 문자를 보냈다. '이런 말은 안했으면 좋겠고, 아이가 아빠를 존중하는 문화가 있었으면 좋겠다. 곧 집에 가겠다' 그랬는데 집에 가니 비밀번호가 바뀌었더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새해를 맞아 오상진의 집에서 만두를 빚기 위해 모인 김일중과 한석준은 전현무의 연예대상을 언급하며 분석해 폭소케 했다. 김일중과 오상진, 한석준은 전현무와 같이 아나운서 출신의 프리랜서 방송인이다. 


이들은 2022 MBC 방송연예대상을 보며 전현무의 대상 수상을 지켜봤다. 김일중은 "난 일부러 안 봤다, 배 아파서. 그냥 제야의 종소리 봤다. 그때 딱 돌렸지"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이후 김일중은 "꺼! 대상 받았잖아!"라며 "2014년 이후로 연예대상 잘 안 본다. 내가 뉴스타상 받은 이후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김일중은 "SBS에 뼈를 묻겠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으나 바로 프리랜서로 전향한 바 있다. 

김소영은 전현무의 수상소감에 "안 우실 줄 알았다. 건방진 수상소감을 할 줄 알았다"며 의외였다고 전했고, 전현무의 절친으로 알려진 한석준은 전현무가 대상을 받고 나니 머리속이 새하얘져 준비한 대로 하지 못했다고 알려주었다. 

오상진, 김일중, 한석준 등은 전현무의 '무린세스'(무+프린세스)를 따라하며 언젠가의 수상을 기대하며 수상소감을 연습했다. 김일중은 "사실 프리랜서로서 연말 시상식에 갈 일이 잘 없지 않냐. 안방에서 보면서 '저 자리가 저렇게 귀한 자리구나' 했다. 언젠간 다시 갈 기회가 있겠지"라고 소감을 전했다. 

프리 3인방은 전현무를 보며 개별 분석에 나섰다. 한석준은 먼저 "난 명확히 안다. 재미가 없는 게 단점이다. 개선이 안 된다. 많이 노력했는데 안 된다. 유머 책도 엄청 봤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발상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프리 3인방은 오리 흉내도 내고 춤도 춰보며 개인기 연마에 나섰지만 하나 마음에 썩 드는 게 없었다. 한석준은 전현무의 경우 못하는 게 없다고 분석, 오상진은 김일중에게 "키 크잖아"라며 칭찬했다. 김일중은 "불편하기만 하다"라고 불평했다. 

한석준은 연기에 도전했음을 떠올리며 최근 화제가 됐던 '재벌집 막내아들'의 이성민 연기에 도전해 웃음을 안겼다. 오상진은 김일중과 한석준이 오기 전 전현무와 연락했다며 그의 당부를 알려주었다. 

"(전현무가) 석준이 형이 20초 이상 얘기하면 끊으라고 했다"고 말한 오상진의 말에 한석준은 씁쓸해 했다. 이후 프리 3인방은 바닷가로 나서 2023년 승승장구를 기원하며 입수에 나섰다. 하지만 이들을 대표했던 오상진은 발을 담그자마자 뛰어나와 폭소케 했다. 

한편 아유미와 권기범 부부는 처음으로 함께 바이크 라이딩을 떠나 캠핑을 즐겼다. 라이딩 전 차고를 둘러본 아유미는 "객관적으로 오토바이 참 많다. 인간은 한 명인데 오토바이가 왜 이렇게 많냐"라고 지적, 권기범은 "오늘 라이딩 같이 가 보고 재미 없으면 한 대 처분할게"라고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