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환 ''가출 3시간 만에 집 비번 바뀌어''→김구라 ''둥글게 살아'' [어저께TV]
등록 : 2023.02.07

[OSEN=최지연 기자] 방송인 김환이 가출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김환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아내의 명령조 말투에 욱해 가출한 적이 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숙은 "김환 씨는 프리선언한지 벌써 5년차지만, 여전히 직장생활을 하는 기분이라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환은 아내가 명령조로 이야기해 부장님과 사는 기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내에게 문자 온 걸 후배가 본 적이 있다. 후배가 그 문자를 보더니 '이건 상사와의 대화내용인데'라고 하더라"며 한 일화를 전했다. 

김환은 다음 날 둘째 돌잔치를 앞두고 아내의 드레스 심부름을 하다 연락 온 친구와 우연히 맥주를 마시게 되었다고. "아내가 문자가 와서 '어디야?' 하길래 '친구 만나서 맥주 먹고 있다' 하니까 '얘기 안 하고 갔네?' '기본 아니야?' 라는 워딩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다음 날 둘째 돌잔치에 가뜩이나 정신 없는데 아내는 아이들까지 육아하고 있던 상황 아니냐. 그런데 말없이 남편이 가서 맥주를 마신다고 하면 아내 입장에서 충분히 할만한 말이다"라고 편을 들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김환은 "잘못한 건 인정합니다만"라고 말끝을 흐리자 김구라는 김환에게 "환(구슬)처럼 둥글게 살아라"라고 조언해 웃음을 안겼다. 


김환의 일탈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저도 한 번 욱한 거다. '이거 왜 안 치워놨어'라고 아내가 이야기했는데 딸이 '아빠는 이거 안 치운다니까'라고 엄마 편을 들었다"라며 가출 사건을 이야기했다. 

"그러니까 아내가 '아빠는 평생 저럴거야'라고 말하더라. 그때 저도 욱해서 '나한테 너무한거 아니야?'하고 집을 나갔다"고 회상, 김환은 카페로 가 3,4시간 정도 혼자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존감이 낮아지는 느낌도 느꼈다. 그래서 카페에서 문자를 보냈다. '이런 말은 안했으면 좋겠고, 아이가 아빠를 존중하는 문화가 있었으면 좋겠다. 곧 집에 가겠다' 그런 뒤에 집에 갔는데 비밀번호가 바뀌었더라"고 전해 웃픔(웃긴데 슬픔)을 자아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이지혜는 "그건 가출이 아니라 외출"이라며 "나갈 때 화를 내고 나간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환은 "말로 화는 못 냈지만 문을 꽝 닫고 나갔다"고 고백했다. 

한편 김일중은 전현무의 연예대상 수상을 시샘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일중과 한석준 등 아나운서 출신 프리랜서 방송인들은 오상진과 김소영 집을 찾아 만두를 빚으며 신년 계획을 세웠다. 

이들은 2022 MBC 방송연예대상을 언급, 이어 방송을 보기 시작했다. 2022 MBC 연예대상에서는 전현무가 대상을 수상하며 눈물로 수상 소감을 전해 화제가 되었다. 

김일중은 "난 일부러 안 봤다, 배 아파서. 그냥 제야의 종소리 봤다. 그때 딱 돌렸지"라고 고백하며 입을 삐쭉 내밀고 전현무의 수상을 지켜봐 눈길을 끌었다. 

'동상이몽2' 방송화면
그러더니 김일중은 "꺼! 대상 받았잖아!"라며 "2014년 이후로 연예대상 잘 안 본다. 내가 뉴스타상 받은 이후로"라고 말했다. 당시 김일중은 "SBS에 뼈를 묻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으나 오상진은 "절대 해서는 안될 멘트다. 저러고 바로 나오지 않았냐"며 지적했다. 

김소영은 전현무의 눈물 소감에 "안 우실 줄 알았다. 건방진 수상소감을 할 줄 알았다"며 의외였다고 표현, 전현무의 절친으로 알려진 한석준은 전현무가 준비는 했었지만 대상을 받고 나니 머리속이 새하얘져 준비한 대로 하지 못했다고 일렀다. 

오상진, 김일중, 한석준 등은 전현무의 '무린세스'를 따라하며 수상소감을 연습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일중은 "사실 프리랜서로서 연말 시상식에 갈 일이 잘 없지 않냐. 안방에서 보면서 '저 자리가 저렇게 귀한 자리구나' 했다. 언젠간 다시 갈 기회가 있겠지"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들은 새해 각오를 다지며 바닷가로 향했다. 오상진은 "물을 가까이 두라고 했다"며 프리 3인방을 대표해 입수하겠다고 호언장담 했으나 곧 너무 춥다며 뛰어나와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하면 아유미와 권기범 부부는 처음으로 함께 바이크 라이딩을 떠났다.

차고를 둘러본 아유미는 "객관적으로 오토바이 참 많다. 인간은 한 명인데 오토바이가 왜 이렇게 많냐"라고 불평, 권기범은 "오늘 라이딩 같이 가 보고 재미 없으면 한 대 처분할게"라고 약속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